기사제목 아스트로, 데뷔 1년 여 만에 해외 진출 청신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스트로, 데뷔 1년 여 만에 해외 진출 청신호

기사입력 2017.06.08 07: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그룹 아스트로가 대만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전역에 공식적으로 음반을 출시하고 정식 데뷔한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아스트로가 지난 5월 말 대만의 대형 음반 유통사인 에이벡스 타이완(AVEX Taiwan)과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아스트로는 대만을 비롯한 태국, 싱가폴, 홍콩,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전역에 대한 음반 유통을 시작, 중화권 및 동남아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된다. 이에 본격적인 한류 K-POP 그룹으로서의 대세 행보에 합류하게 된 것.
 
올해 초 태국, 대만, 홍콩, 싱가폴을 잇는 아시아 프로모션과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아스트로는 이미 현지에 수많은 팬들을 확보한 상태다. 네 번째 미니앨범 '드림 파트 원(Dream Part. 01)' 발매로 열기를 이어 가며 오는 7월 한국 첫 단독 콘서트, 8월 일본 제프 투어 콘서트 등 팬들과 함께하는 공연들이 이미 연이어 계획되어 있다.
 
특히 최근 발매된 4집 미니앨범이 발매와 함께 6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음반 시장에서 강세를 보여준 아스트로는 한국을 넘어 일본과 동남아 지역의 음반 수입 업체로부터 러브콜은 물론, 동남아시아 지역의 대형 콘서트 프로모터들의 현지 단독 콘서트 개최 문의 또한 쇄도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아스트로의 유통을 진행하고 있는 인터파크 뮤직 측은 "아스트로의 이번 4집 미니앨범의 해외 수출 판매 여세가 심상치 않다라며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수출 물량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고, 일본 단독 콘서트 공지가 나간 이후에는 일본 수출 물량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아스트로는 오는 7월 한국 첫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으며 그다음 달인 8월에는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서 단독 투어 콘서트를 진행한다. 현재 아스트로는 신곡 베이비(Baby)’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031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