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장인섭, ‘불한당’ 스페셜 상영회 참석 “평생 잊지 못할 경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장인섭, ‘불한당’ 스페셜 상영회 참석 “평생 잊지 못할 경험”

기사입력 2017.06.19 09: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인섭_불한당 상영회.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장인섭이 자신의 출연작 불한당에 관련한 특별한 이벤트에 참석해 관객과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장인섭은 17일 오후 6시 서울 롯데시네마 은평점에서 열린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 상영회 및 배우 초대석에 참석해 관객과의 이야기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영화 불한당마니아인 불한당원들이 직접 기획하고 주최한 이벤트로, 스크린에서는 막을 내렸지만 불한당을 인생 영화로 꼽은 관객들이 자발적으로 준비한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400여명의 팬들이 모여 장인섭에게 큰 환호를 보냈으며, 영화에 대한 진지하고도 재미있는 문답 토크가 이어졌다.
 
장인섭은 불한당에서 경찰청 팀장 천인숙(전혜진)의 동료 형사 민철 역으로 출연해 한재호(설경구), 조현수(임시완)과 극한의 대립을 펼치는 총격전으로 임팩트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이날 관객과의 대화에서 장인섭은 민철 역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언급하던 중 설경구 선배에게 뺨을 맞는 신이 있었는데, 선배께서 극적인 재미를 위해 낭심을 차는 게 어떠냐고 제안해 현장에서 내용이 바뀌었다덕분에 영화에서도 맛이 잘 살아난 것 같다는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아울러 “’불한당은 드라마와 영화를 통틀어 여태까지 연기한 작품 중 최고의 작품이라며 영화가 막을 내린 후에도 이렇게 직접 자리를 만들어 주셔서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 받았다며 관객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마지막까지 관객의 박수를 받으며 상영관을 떠난 장인섭은 연기 인생 중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이고, ‘불한당을 기억해주는 관객들 덕분에 배우로서 살아갈 자양분이 생긴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나아가 장인섭은 불한당에서 자신이 연기한 민철 역으로 인해 그를 지지하는 팬덤이 생기는 등 영화 후광 효과를 톡톡히 받고 있다. ‘불한당상영 후 장인섭 팬카페가 개설되었으며, 배우를 위한 소소한 이벤트가 기획되는 등 예상하지 못했던 인기를 체감하고 있는 중이다. 장인섭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영화 한 편으로 인해 배우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많아 소속사 측에서도 놀랄 정도라며 좋은 작품의 힘을 다시 한 번 체감했다고 밝혔다.
 
장인섭은 현재 임지연, 성준 주연의 드라마 모히또에서 소중희(임지연)의 친오빠 소상희 역을 맡아 촬영에 한창이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823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