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파수꾼’ 김영광, 절제된 슬픔 담긴 아픈 한 마디 “아빠” 시청자 울렸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파수꾼’ 김영광, 절제된 슬픔 담긴 아픈 한 마디 “아빠” 시청자 울렸다

기사입력 2017.06.20 07: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영광_파수꾼_물오른 연기.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배우 김영광이 물오른 연기로 파수꾼2막을 열었다.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에서 겉과 속이 다른 검사 장도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그가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감정선을 잃지 않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인 것.
 
지난 19일 방송된 파수꾼’ 17, 18회에서는 삶을 포기한 채 복수를 위해서 살아온 도한(김영광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간 보이지 않는 곳에서 파수꾼 팀과 함께해 온 도한은 자신을 대장으로 의심하는 수지(이시영 분)의 시선을 피하려 하지만 쉽지 않자, 마침내 모습을 드러내고 마지막 미션을 건네는 초강수를 두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도한은 사라진 경수(샤이니 키 분) 어머니의 사진과 함께 고문 형사 독사를 찾아. 그럼 윤승로(최무성 분)를 잡을 수 있어라는 메시지를 통해 본인을 포함한 파수꾼 팀의 최종 목표는 윤승로임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이에 조사를 시작한 파수꾼 팀은 이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데, 그것은 장도한이 사실은 이관우(신동욱 분)고 복수를 위해서 신분을 위장한 채 살아왔다는 것.
 
그러나 이를 모르는 도한은 남몰래 치료감호소에 있는 아버지를 찾아 병재(정석용 분)가 독사인지 물어보지만, 그의 아버지는 고문 후유증으로 여전히 정신이 온전치 못했다. 결국, 정보를 얻지 못하고 아버지의 아픈 상태만 다시 또 확인한 도한은 내가 아빠 여기서 꼭 나가게 해줄게. 다음엔 우리 집에 꼭 같이 가자.”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이날 김영광은 자신의 삶을 포기하고 신분까지 바꾼 채 복수를 준비해온 장도한, 즉 이관우의 깊은 슬픔을 절제된 감정 연기로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슬픔을 억누른 채 미소와 떨리는 목소리로 아빠를 부르는 그의 모습은 복수를 위해 장도한으로 살아왔지만, 이관우로서는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아직도 어린 시절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아버지로 인해 어머니를 잃은 이관우, 즉 진짜 장도한의 앞에서는 대놓고 슬퍼하지도, 분노하지도, 미안해하지도 못한 채 조금만 기다려줘.”라고 말하며 복수만이 조금이나마 속죄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는 듯 윤승로를 파멸로 이끌 것을 암시해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이기도.
 
이에 네티즌들은 어디서 짠 내 안 나나요?ㅠㅠ우리 도한이 아니 관우 불쌍해서 어떡하니ㅠㅠ”, “김영광 파수꾼에서 인생 연기 하는 중! 보면서도 놀라~”, “김영광이 장도한이고, 장도한이 이관우고 그래ㅠㅠ 진짜 연기 대박임!!”, “반전도 이런 반전이 없어.. 도관우 얘는 대체 무슨 삶을 산 거니?ㅠㅠ”, “오늘부터 내가 이 구역의 도관우맘ㅠㅠ 김영광에 입덕했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영광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영화 같은 연출, 짜임새 있는 극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대한민국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들 속 파수꾼들의 활약을 담은 액션 스릴러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87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