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채란-이도훈, ‘그 여자의 바다’ OST 입맞춤…‘울고불고 해’ 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채란-이도훈, ‘그 여자의 바다’ OST 입맞춤…‘울고불고 해’ 발표

기사입력 2017.08.04 07: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채란&이도훈-자켓.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케이팝스타5’ 출신 가수 김채란과 랩퍼 이도훈이 OST를 통해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인다.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OST 가창자로 발탁된 김채란과 이도훈은 처음 만났을 때와 달라진 권태기 연인들의 심경을 담은 울고불고 해4일 정오 공개한다.
 
드라마 화려한 유혹’ OST ‘화려한 유혹을 시작으로 아버지, 우셔도 되요’, ‘어떤 말로등 발표하는 곡마다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김채란과 이도훈이 1년 만에 발표하는 신곡으로 의미가 깊다. 김채란은 케이팝스타5’에서 경고’, ‘날 위한 이별등의 가창을 통해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로부터 독특한 목소리의 소유자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세련된 팝스타일의 신곡 울고불고 해는 피아니스트 김지환의 재즈 감성이 느껴지는 피아노 주법과 그루브 있는 리듬이 어우러졌다. 후반부의 몽환적인 창법과 패드사운드가 반전의 매력을 더한다.
 
너 때문이야 / 내가 너 때문에 울고불고 해 / 툭툭 던지는 너의 그 말에 / 마음에 비는 내리고로 반복되는 김채린의 파트에 이어 ‘I feel so bad 네가 떠날 것 같은 느낌 / 슬픈 예감은 언제나 틀린 적이 없지 …… 네가 떠나가는 뒷모습만 보며 혼자 울고 있겠지 I said’라고 읊조리는 이도훈의 랩이 깔끔하게 마무리된다.
 
이 곡은 수지, 폴포츠, 스틸하트, 알리, 수란 등 OST 뿐만 아니라 박현빈, 장윤정, 홍진영, 조항조 등의 트로트곡, 신화, 업텐션 등의 음악에 이르기까지 전 장르를 섭렵하고 있는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김경범(알고보니혼수상태), 김지환, 이진실이 함께 힘을 모아 내놓았다.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연출 한철경, 극본 김미정 이정대)6, 70년대를 배경으로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아픈 가족사를 딛고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세 모녀의 가슴 시린 성장기를 담은 드라마로 오승아, 김주영, 한유이, 최성재 등이 출연 중이다.
 
OST 제작사 더하기미디어 측은 절제된 창법과 청아한 듯 허스키한 목소리로 묘한 매력을 자아내는 김채란과 감성 랩퍼 이도훈이 플레이사운드와 환상의 조합을 이룬 신곡으로 드라마 전개의 미묘한 감정을 아우를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194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