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이돌마스터.KR’ 루키조 지슬-민트, 티격태격 케미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이돌마스터.KR’ 루키조 지슬-민트, 티격태격 케미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기사입력 2017.09.14 09: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디돌.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아이돌을 꿈꾸는 소녀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리는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이하 아이돌마스터.KR) 루키조의 냉미녀 지슬과 태국에서 온 민트가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더하고 있다.
 
극중 지슬과 민트는 살아온 환경, 취향 등 모든 것이 정반대인 성향을 지녀 초반부 이들 사이에 크고 작은 트러블이 발생했었다. 소녀가장으로서 연습하랴 아르바이트하랴 힘이 든 지슬은 태생부터 금수저인 민트가 마음에 들지 않았고, 민트 역시 자신에게 까칠한 지슬이 불만이었던 것.
 
하지만 이렇게 신경전을 벌이던 두 사람이 서로의 속사정을 알게 된 후 조금씩 마음을 열고 다가가 이제는 떨어지면 섭섭한 절친 사이가 돼 훈훈함을 안겨주고 있다. 싸우는 장면부터 화해하고 진심을 나누는 감정 연기까지 첫 연기 도전인 두 사람은 이를 안정적으로 소화해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에 두 사람의 매력을 분석해봤다.
 
먼저 지슬은 집안의 가장으로 연습생활과 수많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힘들게 살아가는 사연 깊은 인물을 맡았다. 최근 자신을 돕기 위해 노력하는 어린 동생을 보고 속상해 하는 에피소드를 세심하게 풀어내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밝고 긍정적인 멤버들이 경쟁 속에서 긴장을 놓지 않도록 적절히 분위기를 조성해 주는 카리스마 있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실제 지슬과 드라마 속 캐릭터는 상반된 성격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원래 애교와 웃음이 많은 밝은 성격을 소유했지만 연기할 때만큼은 최대한 자제하려 노력한다고. 때문에 지슬의 드라마 안과 밖 온도차는 여성 팬들을 더욱 지슬홀릭에 빠지게 만들고 있다.
 
반면 민트는 태국에서 온 금수저 연습생으로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그녀는 지슬과 트러블이 발생, 엄마와의 마찰까지 이어지면서 잠시 825 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위기에 처한 상황을 실감나게 표현해냈다.
 
, 노래, 연기 모두 즐겁다는 민트는 실제로도 밝고 긍정적이다. 극 중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지치지 않고 항상 열심히 하는 민트는 현실에서도 늘 웃으며 모든 일에 성실하게 임한다. 적극적인 태도는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이렇듯 지슬과 민트는 825 엔터테인먼트의 티격태격 사이부터 절친 케미까지 보여주며 소소한 웃음을 안겨주고 있다. 실제로도 애교가 많은 두 사람은 고된 촬영 속 지친 선배, 동료, 현장 스태프들에게 인간 비타민같은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다녔다는 후문이다. 앞으로도 극의 활력소 역할을 할 두 사람의 워맨스 케미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소녀들의 실력뿐만 아니라 내면의 성장까지 담아내고 있는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은 매주 금요일 SBS funE 채널에서 저녁 630분에 방송된다. 이후 밤 11SBS 플러스, 일요일 오전 11SBS MTV에서 주 1회 방송 된다. 또한 아마존을 통해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69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