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투깝스’, 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투깝스’, 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다

기사입력 2017.10.12 08: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투깝스.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올겨울 최고의 기대작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의 설레고도 유쾌한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11‘20세기 소년소녀후속으로 방송될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빙의된 강력계 형사와 핏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
 
지난 9월 말 일산 MBC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연출을 맡은 오현종 감독과 변상순 작가 등 제작진들을 비롯해 조정석(차동탁 역), 혜리(송지안 역), 김선호(공수창 역), 이호원(독고성혁 역), 이시언(용팔이 역), 정해균(마진국 역), 최일화(탁정환 역) 등 약 20여 명의 배우들이 총출동, 그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쏟아내며 의기투합에 나섰다.
 
시작에 앞서 오현종 감독은 리딩을 앞두고 이 자리에 오는데 무척 설레였다. 배우들이 극 중 캐릭터를 어떻게, 얼마나 생생하게 표현할지 궁금하고 기대됐다. 즐거운 현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배우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변상순 작가는 작품을 준비하면서 캐릭터 하나하나 모두 마음속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했다며 애정 듬뿍 담긴 첫 인사를 건넸다. 또한 단 한 씬이 나오더라도 소중한건 매한가지이다. 현장에서 행복하시기만 했으면 좋겠고, 그 만큼 열심히 대본을 쓰겠다고 남다른 의욕을 밝혔다.
 
이어 주인공 조정석은 파트너 혜리처럼 통통 튀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파이팅을 다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갔고 혜리 역시 멋진 대본,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기쁘다. 열심히 임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캐릭터에 몰입,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열연을 펼쳐 주위 스태프들마저 깜짝 놀라게 했다. 더불어 첫 호흡을 맞춘 것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연기 화음은 리딩이 진행된 약 4시간 동안 드라마 속 에피소드가 눈앞에서 펼쳐진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했다고.
 
특히 극중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빙의된 사기꾼 공수창으로 12역을 맡은 조정석은 정반대의 캐릭터를 완벽 소화, 대본에서 튀어나온 듯 두 인물의 모습을 표현해 현장의 열기를 드높였다. 뿐만 아니라 혜리는 악착같은 사회부 기자 송지안으로 변신, 당차고도 털털한 송지안 그 자체에 녹아든 모습이었다.
 
여기에 사기꾼 공수창 역의 김선호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현장의 활력을 더했고 탄탄한 명품 배우 군단들의 각종 애드리브가 더해져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또한 드라마를 든든하게 잡아줄 대선배부터 신예 배우들까지 신구조화가 이루어진 리딩 현장은 뜨거운 열의로 가득찼다.
 
이처럼 첫 만남부터 뛰어난 호흡을 보여주며 각 캐릭터의 특징을 생생하게 살린 배우들의 호연과 제작진의 열정에 투깝스에 대한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투깝스역도요정 김복주’, ‘개과천선등에서 독창적인 시각과 따뜻한 영상미를 보여주며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오현종 감독이 연출하고 변상순 작가가 집필을 맡아 감각적인 연출과 신선한 필력의 조화가 만들어낼 환상의 시너지를 예감케 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 상반기 MBC 광고완판을 이뤄낸 작품 군주의 제작사 피플스토리 컴퍼니가 제작에 참여, 최고의 팀이 뭉쳐 시작부터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970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