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내 남자의 비밀’ 김채은, 답답한 시청자 속 뚫어줄 사이다 팩트女 등극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 남자의 비밀’ 김채은, 답답한 시청자 속 뚫어줄 사이다 팩트女 등극

기사입력 2017.11.14 08: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서 촌철살인의 날카롭고도 시원한 팩트를 날리는 기차라로 분한 김채은의 열연이 활력을 더하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34회에서 기차라(김채은 분)는 언니 기서라(강세정 분)가 받았어야할 보상금을 가로챈 구미홍(이상숙 분)을 향해 분통을 터트렸다. 앞서 남편 한지섭(송창의 분)을 잃고 상처 입은 언니를 따뜻하게 위로하며 눈물 흘렸던 바. 이런 기차라의 앞에 또 한 번 청전벽력 같은 기서라의 상황이 펼쳐져 그녀를 더욱 분노케 한 것.
 
이어 화를 낼 기력조차 없는 기서라를 대신해 해솔할머니 정말 양심이란 게 있긴 있는 거야? 작은 형부가 누구 때문에 그렇게 됐는데 보상금까지 가로채냐고!”라고 더욱 분을 토해내 사이다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더불어 툭 내뱉듯 쏘아진 김채은의 말투와 화를 참는 표정은 기차라의 상황과 감정을 유감없이 드러내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해 극의 재미를 더한다는 반응.
 
뿐만 아니라 복잡 미묘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도라희(임두환 분)에게 거침없는 헤드락을 거는 그녀의 모습은 왈가닥 그 자체. 이처럼 톡톡 튀는 김채은의 매력은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김채은은 아슬아슬한 긴장의 연속인 전개 속 미소를 자아내는 연기로 내 남자의 비밀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앞으로 김채은이 그려갈 기차라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한편, 도라희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는 기차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김채은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50KBS2 ‘내 남자의 비밀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679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