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투깝스’ 박훈, 꼬맹이 이혜리의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투깝스’ 박훈, 꼬맹이 이혜리의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

기사입력 2017.12.08 09: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훈.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이혜리의 키다리 아저씨, 박훈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에서 검사 탁재희(박훈 분)가 좀처럼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동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하는 동시에 그의 진짜 본심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는 것.
 
재희는 송지안(이혜리 분)에게는 세상 더 없이 다정한 남자이자 일에 있어서는 냉철하고 철두철미한 면모를 지닌 인물. 특히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는 만날 때마다 날선 신경전을 벌이며 대립각을 형성하고 있는 상황.
 
또한 이번 주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운동 중이던 그가 갑자기 등에 통증을 느끼는 장면이 의미심장하게 다뤄져 시선을 집중 시켰다. 앞서 경찰서에서 차동탁을 급습한 검은 헬멧남의 증거 중 하나가 등의 상처이기에 이러한 재희의 사소한 행동조차도 쉬이 넘길 수 없게 만들고 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아버지인 탁정환(최일화 분) 검사장과의 관계도 그의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키는데 한 몫 중이다. 탁검사장은 아들 재희가 담당인 이두식(이재원 분) 사건에서 물러나도록 지시, 여기에도 석연치 않은 이유가 숨겨져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시청자들 역시 이 부자지간을 향한 의심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이와 같이 재희는 제 속마음을 쉽사리 드러내지 않는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극을 한층 더 흥미롭게 이끌고 있다. 과연, 그가 검사의 탈을 쓴 악인인지 아니면 정의를 수호하는 인물일지 그의 정체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처럼 탁재희 역을 맡은 박훈은 자로 잰 듯 반듯하고 젠틀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드라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있다. 여기에 박훈은 특유의 강렬한 눈빛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하고 있어 앞으로 그의 활약에도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회가 진행될수록 쫄깃한 전개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22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