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FT아일랜드 이재진 첫 주연 어땠나…폭넓은 감정연기 ‘합격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FT아일랜드 이재진 첫 주연 어땠나…폭넓은 감정연기 ‘합격점’

기사입력 2018.01.30 07: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FNC_이재진 (2).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FT아일랜드 멤버 이재진이 MBC에브리원 드라마 ‘4가지 하우스에서 첫 주연을 맡아 폭넓은 감정연기를 펼쳤다.
 
지난 29일 방송된 ‘4가지 하우스에서 이재진은 셰어하우스 주인이자 유명 아이돌 출신 선민을 연기했다. 이재진은 스스로를 자책하는 아이돌이 셰어하우스에 살면서 마음을 열고, 소통하는 모습을 폭 넓은 감정연기로 소화해 시청자의 호평을 받았다.
 
극중 선민은 성격이 좋지 못한 탓에 항상 문제를 일으키다 결국 결정적인 실수로 아이돌 그룹에서 탈퇴한 인물. 그는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비난과 자책 때문에 세상과의 소통을 단절, 폐쇄적인 삶을 살고 있다. 하지만 나윤(주니 분)과 함께 셰어하우스에 살게 되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게 되고 재기를 위해 노력하게 된다.
 
이날 이재진은 내면의 아픔을 가진 선민이 점차 마음의 안정을 찾는 과정을 디테일한 감정연기로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이재진은 극 초반 대중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진 아이돌의 예민함과 까칠함을 실감나게 표현하는가 하면, 점차 나윤을 좋아하게 되며 밝게 변해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풀어냈다. 한 인물의 성장기를 완벽하게 그려낸 셈이다.
 
지난 2007KBS2 ‘못 말리는 결혼으로 연기 행보를 시작한 이재진은 지난해 영화 걷기왕’, SBS ‘언니는 살아있다등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 웹드라마 아부쟁이 얍!’마이 온리 러브송등에서도 안정감 있는 연기력을 펼치며 배우로서 성장 가능성을 증명했다. 이에 ‘4가지 하우스를 통해 첫 주연을 맡게 된 이재진이 앞으로 어떤 연기로 시청자를 찾을지 관심이 쏠린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894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