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크로스’ 고경표, 위기 속 사면초가…태풍처럼 휘몰아친 연이은 위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크로스’ 고경표, 위기 속 사면초가…태풍처럼 휘몰아친 연이은 위기

기사입력 2018.02.20 07: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로스_7회 리뷰.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충격적 사건의 연속이었다. 허성태가 탈옥과 함께 행방불명됐고 하회정에 이어 팔문산 사건의 진실을 아는 유일한 인물 김서현마저 죽었다. 고경표에게 찾아온 태풍처럼 휘몰아치는 위기가 눈 돌릴 새 없는 몰입도를 선사하며 60분을 지워버렸다.
 
특히 고경표는 하회정의 죽음과 이성을 잃은 유승목의 모습을 마주한 뒤 모든 것을 쏟아낸 절규로 안방극장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미친 연기력으로 가슴을 고동치게 만들고 시청자들마저 함께 울게 만든 그의 열연에 찬사가 쏟아졌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7회에서는 인규(고경표 분)가 행방불명된 형범(허성태 분)을 찾아나서는 과정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특히 교도소 의무과장 지남(유승목 분)의 아들 성호(하회정 분)의 죽음에 하염없이 오열하며 무너져 내리는 인규의 모습은 밤새 시청자들을 잠 못 이루게 만들며 인규앓이에 빠져들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규가 본격적인 김형범 찾기에 나섰다. 형범은 탈옥과 함께 자취를 감췄고 인규는 그를 찾기 위해 사고 현장 주변 병원은 물론 소방서까지 찾아 다녔지만 그에게 되돌아온 것은 죄송하지만 접수된 게 없는데요라는 대답일 뿐이었다.
 
납득할 수 없는 상황 속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성호마저 죽자 인규는 패닉에 빠지게 됐다. 하지만 슬픔에 빠질 새도 없이 인규는 신광교도소 무기수 김형범이 탈옥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공개수배에 나섰습니다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하게 됐고 동시에 네 덕에 잘 나왔다. 조만간 내가 찾아 갈 거니까. 백과장님한테 안부 좀 전해줘. 상심이 크실 텐데라고 걸려온 형범의 전화는 그를 더욱 분노하게 만들며 사면초가에 빠지게 했다.
 
사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인규는 길상(김서현 분)의 의식이 돌아왔다는 연락을 받자마자 그를 찾았고 형범의 거취에 대해 형범이라면 VIP를 먼저 찾을 겁니다. 팔문산 사건 의뢰인이라는 힌트를 얻게 됐다.
 
하지만 인규의 방문을 탐탁지 않게 여긴 정훈(조재현 분)이 두 사람의 만남을 막자 인규의 분노는 겉잡을 수 없이 커졌다. 급기야 인규-정훈이 실랑이를 벌이는 사이 형범의 사주를 받은 만식(정도원 분)이 길상의 수액을 바꿔치기, 아버지 죽음의 배후에 대해 알고 있던 길상이 뜻밖의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브라운관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무엇보다 궁금하지? 네 아버지 배 따라고 시킨 게 누군지. 네 아버지 심장이 누구한테 들어가 있는지. 어쩌냐? 죽어버렸네라는 전화와 함께 인규를 극한으로 몰아넣는 형범의 극악무도한 악행의 끝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을 한껏 치솟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서슬 퍼런 눈빛과 함께 분노로 가득한 인규의 얼굴과 자신의 손바닥 위에 놀아나는 인규의 모습이 재미있다는 듯 숨이 넘어갈 것 같은 광기의 웃음을 터트리는 형범의 얼굴이 교차 편집돼 향후 펼쳐질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한 인규-정훈이 길상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립 양상으로 치달으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질 것을 예고해 추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충격 사건의 연속은 시청자들이 한시도 브라운관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또한 인규에게 찾아온 일촉즉발의 연속 위기가 태풍처럼 휘몰아치는 스토리 전개 속에 적절히 버무려져 60분을 통째로 사라지게 만들었다.
 
이날은 특히 모든 것을 쏟아낸 인규의 절규가 시청자들을 눈물 쏟게 했다. 인규는 성호의 죽음에 이어 우리 성호 네가 죽인 거야! 내 새끼 네가 죽인 거라고라고 울부짖으며 자신을 향해 눈물의 주먹을 휘두르는 지남의 처절함에 자책하며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감당할 수 없는 슬픔에 아버지와 동생 인주의 유골함이 안치된 납골당에 간 인규. 그는 바닥에 주저앉아 걷잡을 수 없이 흘러내리는 눈물을 막지 못한 채 내가 원하던 건 이런 게 아니었는데. 지금 뭐 하는 건지 모르겠다. 왜 그렇게 빨리 갔어. 보고 싶게라며 하염없이 울음을 토해냈고 처절한 그의 눈물에 시청자들도 함께 눈물지었다.
 
특히 고경표는 감당하기 벅찬 상황 속 상처 입은 인규의 복잡 미묘한 감정을 눈물에 담아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었다. 예상치 못한 성호의 죽음에 대한 충격에서 지남에게 상처를 준 미안함까지 실타래처럼 얽힌 감정을 눈물로 토해냈고 그의 열연은 인규의 상처와 그가 느꼈을 감정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하기 충분했다.
 
크로스’ 7회 방송 후 네티즌들은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재미있었는데 강인규 너무 불쌍해”, “김형범 전화 타이밍 대박”, “전개 쉴 새 없이 몰아치는 거 봐라”, “인규가 고정훈 또 원망하겠네”, “악몽 연출 압권! 꿈에서 깰 때 정훈 목소리 디졸브되는 것도”, “연출 참 잘한다. 보는 내가 소름”, “김형범 여기 있네?’ 할 때 완전 무섭”, “인규 불쌍해. 지남한테 미안하지만 멈출 수 없는 마음”, “인규 마음이 너무 이해된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2018tvN 첫 웰메이드 장르물 크로스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메디컬 복수극. 매주 월화 밤 9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887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