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추리의 여왕 시즌2’ 권상우-최강희, 새로운 사건 의뢰 접수로 흥미진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추리의 여왕 시즌2’ 권상우-최강희, 새로운 사건 의뢰 접수로 흥미진진

기사입력 2018.04.05 07: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추리.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모두가 7년 전 일을 너무나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이건 단순한 실종사건이 아니에요.”
 
지난 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11회는 의뢰받은 의문의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나선 하완승(권상우 분)과 유설옥(최강희 분)의 새로운 합동 추리가 펼쳐졌다.
 
먼저 두 사람이 함께하는 중진서 생활은 이들 모두에게 녹록지 않았다. 하완승은 아직 신 서장에게 요주의 인물이었고 유설옥은 조 과장(김원해 분)으로부터 시집살이에 버금가는 중진서 살이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
 
그런 가운데 이들의 추리 갈증을 풀어줄 새로운 사건이 발생해 시청자의 눈도 번쩍 뜨이게 만들었다. 중진서 소속이 된 래퍼 출신 의경 ‘MC J’(딘딘 분)가 매니저의 예비 신부 아버지 실종사건을 설옥에게 의뢰한 것. 오직 2명뿐인 유설옥 팬클럽 회원인 그는 추리퀸이 지금껏 해결했던 사건들을 읊으며 열성팬임을 자처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에 7년 전 사라진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한 설옥과 전화해, 혼자 설치고 다니다가 사고 칠까 봐 그래라며 그녀를 걱정한 완승이 합심, 첫 번째 단계인 주변 수사부터 꼼꼼히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실종자의 가족, 이웃집, 동업자 등 당시의 흔적을 흥미롭게 쫓으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도 점차 높여갔다. 오랜 시간이 흘러 희박한 단서 속에서 설옥은 주변인 모두가 7년 전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는 점을 캐치, 단순 실종사건이 아니라고 추리해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방송 말미, 완승과 설옥이 과거 살인사건으로 내사 종결됐던 이 일의 담당 형사가 계 팀장(오민석 분)이었다는 사실을 확인, 사건은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완설 콤비는 과연 오늘(5) 방송에서 계 팀장을 만나 7년 전 현장의 힌트를 얻을 수 있을지, 사건의 실마리를 풀기 위한 고군분투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의문의 실종사건 해결에 나선 권상우와 최강희의 짜릿한 공조 추리는 5일 밤 10KBS2 ‘추리의 여왕 시즌2’ 12회에서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232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