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손 꼭 잡고’ 한혜진-김태훈, 즉흥 일탈 포착 ‘한밤중 바다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손 꼭 잡고’ 한혜진-김태훈, 즉흥 일탈 포착 ‘한밤중 바다行’

기사입력 2018.04.16 08: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손 꼭 잡고.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한혜진-김태훈의 즉흥적인 바다행이 포착되어 이들의 관계가 급진전되는 건 아닌지 시선을 사로잡는다.
 
안방극장에 따뜻한 감성을 촉촉히 적시며 연일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 측이 한혜진(남현주 역)-김태훈(장석준 역)의 한밤중 바다 앞 투샷과 함께 애틋한 포옹이 담긴 촬영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15-16회에서 현주(한혜진 분)는 석준(김태훈 분)에게 지금 상태로는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소리를 듣게 됐다. 샛별(이나윤 분)을 위해 수술을 결심한 현주는 절망에 빠졌다. 깊은 수렁에 빠진 현주가 기댈 곳은 유일하게 자신의 상황과 몸 상태를 아는 석준 뿐. 그런 가운데 엔딩에서 현주가 석준의 집 앞으로 찾아가 괴로워하는 모습이 담기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최고조로 높였다. 이 가운데 오는 18일 방송에서 한혜진과 김태훈이 즉흥 바다 일탈을 떠난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한혜진은 홀로 멍하니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어딘가 공허하고 허망해 보이는 그의 눈빛에서 그 누구도 위로할 수 없는 깊은 슬픔과 외로움이 느껴져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하지만 이내 한혜진의 곁에 김태훈이 다가와 손을 내밀고 있다. 더욱이 김태훈은 망설임없이 한혜진을 와락 껴안은 모습. 김태훈의 품에 기대어 있는 한혜진은 김태훈의 어깨를 꼭 붙들고 있는데, 그의 모습에서 누군가에게 라도 의지하고 싶은 그의 절실한 심경이 느껴져 마음을 저릿하게 만든다.
 
이어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어두운 밤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쓸쓸한 바다와 애틋해 보이는 두 사람의 뒷모습이 어우러지며 보는 이들을 더욱 먹먹하게 물들인다. 한편 두 사람이 이토록 한밤중에 밤바다를 향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또한 뇌종양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한혜진에게 또 다른 가슴 앓이가 생기게 된 것은 아닐지 걱정을 불러일으킨다.
 
손 꼭 잡고제작진 측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점차 커지는 상황에서 현주는 석준의 존재만으로도 그에게 큰 위로가 되어 의지하고 있다. 이번 주 방송에서 이로 인해 더욱 얽히고 설킬 현주-도영-석준의 관계와 감정선이 그려지며 휘몰아치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밤 10MBC를 통해 방송된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086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