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군단이 전한 마지막 관전 포인트&종영소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군단이 전한 마지막 관전 포인트&종영소감

기사입력 2018.04.16 08: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으라차차.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청춘군단이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놓칠 수 없는 웃음 폭격을 예고했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뒀다.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와이키키만의 차별화된 웃음을 제조하며 안방의 웃음 성수기를 불러왔던 청춘군단과의 이별은 아쉬움과 동시에 마지막까지 영혼을 갈아 넣은 웃음을 기대케 한다. 이에 청춘군단 6인방이 종영 소감과 놓쳐서는 안 될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안정감 있는 연기로 극을 이끈 김정현은 연기 변신에 완벽 성공했다. “추운 겨울에 시작해 꽃이 피는 봄까지 차근차근 밟아 나가다 보니 벌써 종영이 다가왔습니다. ‘와이키키와 함께 하는 동안 행복했기에 더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될 것 같습니다. 시청자분들께도 가끔씩 꺼내볼 수 있는 즐거운 추억 같은 작품이 된다면 더없이 좋을 것 같습니다. ‘와이키키와 강동구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라고 따듯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좌충우돌 이리 부딪치고 저리 부딪쳤던 청춘들이 또 어떤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결말을 맺을지 와이키키다운 결말을 기대해주세요라며 남은 2회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넘치는 끼와 폭넓은 연기력의 웃음 끝판왕으로 하드캐리한 이이경은 “3개월간 웃음을 드리고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배우, 감독님, 스태프가 한 신 한 신 공들여서 만들었으니 마지막 회. 마지막 신까지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청자 여러분 덕에 행복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이경의 관전 포인트는 마지막까지 상상할 수 없는 예측 불가의 전개. 이이경은 알 수 없는 웃음과 로맨스가 이어집니다. ‘와이키키스러운 일들을 기대해주세요라고 설명했다.
 
국민 남사친에서 제대로 웃기는 국민 반전남이 된 손승원도 변신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손승원은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는데, 즐겁고 유쾌하셨는지 궁금하다. 항상 좋은 분위기로 이끌어주고 밝은 에너지를 가진 배우들을 항상 챙겨주시는 감독님, 스태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까지 으라차차할 테니 본방사수 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기대해도 좋습니다. 웃을 준비하고 기다려주세요라는 자신감 넘치는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허술하지만 사랑스러운 윤아 역을 맡아 로맨스와 코미디의 무게중심을 잡았던 정인선은 윤아로 살았던 지난 두 달이 짧게 느껴질 만큼 행복하고 잊지 못할 추억이 가득합니다. 늦은 밤 으라차차 와이키키와 함께 해주신 시청자 덕분에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어요. 소중한 인연으로 남을 우리 배우들, 제작진께도 감사드립니다라며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남은 2회에도 거침없는 청춘군단이 강력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니 으라차차 와이키키와 함께 힘찬 한 주 시작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마지막 웃음에 기대를 높였다.
 
고원희는 수염이 자라는 설정부터 스님 분장까지 예쁨을 기꺼이 포기한 열연으로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고원희는 저에게 도전이었던 작품이 웃음을 드릴 수 있어 많은 힘을 얻었습니다. 두 번 다시 없을 행복한 시간, 열정 넘치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행복했습니다라며 “5개월 동안 츄바카서진이로 살 수 있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 “큰 웃음을 선사해줄 스토리와 감동이 마지막까지 으라차차 와이키키스럽게 펼쳐집니다라며 봄에 꽃이 피듯 여러분의 얼굴에 웃음꽃을 피울 으라차차 와이키키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주우는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힘들고 지친 하루의 끝에 활력을 드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철없지만 솔직하고 순수한 수아를 연기한 이주우는 회가 지날수록 물오른 코믹 연기, 두식과의 차진 케미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주우가 뽑은 관전 포인트는 알쏭달쏭한 두식과 수아의 관계다. 이주우는 과연 두식이와 수아가 어떻게 될까요?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세요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2회만을 남기고 어떤 웃음과 청춘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지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19회는 16일 밤 11JTBC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583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