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슈츠’ 이정혁, 사건 해결의 결정적 키…안정적 연기력으로 극 몰입도 높였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슈츠’ 이정혁, 사건 해결의 결정적 키…안정적 연기력으로 극 몰입도 높였다

기사입력 2018.05.25 07: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정혁.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배우 이정혁이 KBS <슈츠>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여온 배우 이정혁이 KBS2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 김진규 역으로 등장해 넘치는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슈츠> 9화 방송에서는 변호사 최강석(장동건 분)이 과거 검찰 재직 당시 무고한 사람을 징역형에 처하게 했던 자신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재심에 나섰다. 이정혁은 12년 전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장석현(장인섭 분)을 진범으로 몰아넣은 증인 김진규 역으로 첫 등장했다.
 
12년 전 사건을 파헤치던 최강석과 고연우(박형식 분)는 똑같은 상황에서 정 반대의 두 가지 증언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과거 이정혁은 피해자의 집에서 도망치듯 문을 박차고 나오는 장석현을 목격한 뒤, 집 안에서 죽은 피해자를 발견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장석현은 반대로 피투성이가 된 이정혁과 한선태가 도망치듯 달려가는 걸 목격했고, 이후 피해자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슈츠> 10화에서는 최강석이 여러 정황상 이정혁과 한선태 중 한 명이 진범이거나 공동정범일 거라는 확신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법원에서 마주친 최강석이 "남의 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갇혀 있었던 인생"이라는 말을 하자, 12년 전 거짓 증언을 들킬까 말을 더듬으며 눈에 띄게 당황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의심을 더했다.
 
12년 전 장석현의 사건을 담당했던 박경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이정혁의 사진을 본 한선태가 술병을 벽에 던지며 쓸 데 없는 생각하면 다음에 깨질 건 술병이 아니라 네 머리통이 될 거야라며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정혁은 잔뜩 겁에 질린 모습을 보이며, 한선태와의 사이에 말 못할 비밀이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이후 혼란스러운 듯 술집을 나온 이정혁은 최강석과 고연우의 추궁에 난 안 죽였다니까요!”라고 억울한 듯 소리쳤다.
 
무고한 사람이 대신 죄를 뒤집어쓰고 12년 동안 옥살이를 했다며, 솔직히 자백을 하라고 종용하는 두 사람의 말에 이정혁은 결국 선태가 민주를 죽였어요. 제가 보는 앞에서라고 진실을 고백했다.
 
사건 당일, 살인을 저지른 한선태와 그 옆에서 겁에 질린 이정혁이 패닉에 빠져 문을 박차고 뛰어나가는 과거가 그려졌다. 회한 가득한 표정으로 모든 진실을 털어 놓고서야 비로소 사건이 마무리됐다. 이정혁은 12년 전 살인 방조와 거짓 증언을 저지르고, 진실이 밝혀질까 불안에 떠는 김진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한편 이정혁은 지난 3월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악행을 저지르는 인물 김실장 역으로 마지막까지 사건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맹활약을 펼치며 많은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456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