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비서가 왜 그럴까’ 단체 포스터 공개, 유명그룹 직원들 모두 모였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단체 포스터 공개, 유명그룹 직원들 모두 모였다

기사입력 2018.05.25 08: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비서.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박서준-박민영을 지켜보는 유명그룹 직원들의 다이나믹한 표정이 담긴 단체 포스터가 공개됐다. 넥타이 밀당으로 심장을 쿵쾅거리게 하는 박서준-박민영을 호기심 가득 찬 눈빛으로 바라보는 강기영-황찬성-표예진-황보라-강홍석-이유준-이정민-김정운의 모습이 공개된 것.
 
오는 6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이번 생은 처음이라’, ‘식샤를 합시다등 히트메이커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여심을 자극하는 로맨틱 코미디를 예고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김비서가 왜 그럴까측이 단체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포스터의 중심에는 유명그룹 부회장인 박서준(이영준 역)과 그의 9년차 비서 박민영(김미소 역)이 서로를 마주보며 눈빛교환을 하고 있다. 특히 박민영은 도도한 표정으로 박서준의 넥타이를 꼭 쥐고 이를 당길지 말지 고민해 아찔한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더욱이 이런 박민영을 바라보는 박서준의 달콤한 눈빛과 미소는 보는 이들을 심장을 뛰게 만든다.
 
넥타이로 밀당하는 박서준-박민영을 지켜보는 수십 개의 눈들이 있었으니 바로 유명그룹 직원들. 먼저 극중 박서준의 절친이자 유명그룹 사장인 강기영(박유식 역)과 수행비서 강홍석(양철 역)은 두 사람의 관계가 믿기지 않는다는 듯 어리둥절해하는 모습. 이어 훈남 사원 황찬성(고귀남 역)과 신입비서 표예진(김지아 역)이 흥미로운 듯 이들을 바라보는 가운데, 미모를 뽐내 눈길을 끈다.
 
그런가 하면, 유명그룹 부회장 직속 부속실 직원들은 이들을 보고 한층 술렁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부속실 과장 황보라(봉세라 역), 부장 이유준(정치인 역), 사원 이정민(이영옥 역), 대리 김정운(박준환 역)은 금방이라도 소문을 터뜨릴 기세로 각양각색의 다이나믹한 표정을 짓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단체 포스터를 보는 것만으로도 유명그룹 부속실의 시끌벅적한 분위기가 느껴져 이들의 유쾌한 활약에 기대감을 높인다.
 
이와 함께 역대급 호흡을 자랑하는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화제를 모은다.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영상에는 박서준-박민영의 달달한 케미가 고스란히 담겼을 뿐만 아니라 강기영부터 김정운까지 막강한 신스틸러 군단이 맞춤옷을 입은 듯 포스터 촬영에 임하고 있어 기대감을 자아냈다.
 
각각의 캐릭터 생존전략에 대해 묻자 강기영은 뉴스 댓글에 보면 싱크로율이 좋다는 이야기가 많다며 수줍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가 하면 황찬성은 원작에서는 잘생겼다고 하더라라고 말을 줄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황보라는 자신이 맡은 봉세라 역에 대해 원작에는 사실 없던 인물이에요라며 눈치도 빠르고 유쾌한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할 예정이다라고 전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488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684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