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무법변호사’ 이준기-서예지, 더욱 막강해진 공조 활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무법변호사’ 이준기-서예지, 더욱 막강해진 공조 활약

기사입력 2018.05.28 07: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무법_6회 리뷰.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무법변호사죽은 줄로 알았던 서예지의 모친 백주희가 살아있어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이혜영의 과거 범죄 사실이 드러나 소름 돋게 만들었다.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전개와 배우들의 강렬한 열연이 안방극장을 장악하며 시청자들의 심장까지 쫄깃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준기-서예지가 아픔을 공유하며 사랑을 싹 틔웠다. 이에 두 사람은 한층 견고해진 애정만큼 더 단단하고 막강해진 파트너십을 자랑하며 살해 누명이대연의 무죄를 입증, 이혜영-최민수를 향한 복수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무법변호사는 코믹부터 스릴-액션-로맨스까지 완벽한 밸런스를 이루며 시청자를 홀릭시켰다. 이에 무법변호사’ 6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9%, 최고 8.2%를 기록하며 자체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4.1%, 최고 4.7%를 기록하며 자체 시청률을 경신했다. 가구와 타깃 기준에서 모두 케이블-종편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적수 없는 주말 안방극장 1위의 위엄을 드러냈다. (전국 가구 기준 /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6회는 베일에 가려졌던 하재이(서예지 분)의 모친 노현주(백주희 분)에 대한 비밀이 한 꺼풀 벗겨져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이날 봉상필(이준기 분)-하재이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애틋한 키스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들었다. 또한 두 사람은 우형만(이대연 분)의 무죄를 입증하며 차문숙(이혜영 분)-안오주(최민수 분)를 향한 복수의 칼날을 날카롭게 겨누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까지 안겼다.
 
이날 노현주가 살아 모습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아가 과거 차문숙이 사람을 무자비하게 죽인 뒤 이를 안오주에게 시켜 사건을 은폐했고, 그 현장에 노현주가 있었던 사실이 드러나며 충격을 배가시켰다. 특히 노현주가 끔찍했던 차문숙과 안오주의 살해 현장을 사진으로 찍어 증거를 남겨둔 사실이 드러나는가 하면 우형만이 노현주의 행방을 알고 연락을 취하는 모습까지 그려져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편 봉상필에게 차문숙의 추악한 실체를 전해 들은 하재이는 충격에 눈물을 쏟아냈다. 이제껏 자신이 그토록 믿고 따랐던 차문숙이 자신의 어머니 노현주의 실종에 깊이 연루돼 있다는 사실에 무너져 내린 것. 이에 차문숙-안오주의 관계는 물론 기성 실세들의 모임 7인회까지 모든 사실을 알아차린 하재이가 봉상필과 협력해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를 모았다. 나아가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며 관계가 급 진전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지며 안방극장에 설렘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안오주는 기성 시장이 되기 위해 본격적으로 선거 유세를 펼쳤다. 안오주는 오주그룹을 백지 신탁하겠다는 파격적인 공약까지 내걸며 야망을 불태웠다. 하지만 우형만이 하재이와의 면회 뒤 돌연 마음이 바뀌면서 그의 계획에 뜻하지 않는 차질이 생겨 눈길을 끌었다.
 
우형만은 안오주가 자신의 마음을 움직이기 위해 보여줬던 이영수 시장 살해 사건 조작 동영상의 존재를 봉상필과 하재이에게 알렸다. 이를 근거로 두 사람은 동영상에 찍혀 있던 트럭의 블랙 박스를 확보, 재판에 증거로 제출해 우형만의 무죄를 입증했다.
 
한편 블랙박스에 찍혀 있던 동영상에는 강연희(차정원 분) 검사의 직속 수사관(김창회 분)이 이영수 시장 살해 사건을 조작한 모습이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겼다. 이 또한 안오주의 설계였다. 남순자(염혜란 분)를 협박하고 그녀의 금지옥엽 딸 강연희의 목숨 줄을 쥐기 위해 그녀의 수사관에게 사건 조작을 시킨 뒤 뒷돈을 챙겨준 것.
 
무엇보다 이를 이용해 차문숙이 강연희를 7인회 멤버로 간택해 흥미를 높였다. 이영수 시장 죽음으로 인한 생긴 빈자리에 강연희를 대신 앉히며 자신의 세력을 더 공고히 하려는 차문숙의 검은 속셈이 드러나며 소름을 유발했다.
 
우형만의 무죄를 입증하며 차문숙과 안오주를 향한 복수에 더욱 박차를 가한 봉상필과 하재이. 하재이는 무법변호사. 우리의 싸움은 지금부터야라며 복수를 다짐했고, 이와 함께 법으로라며 맞받아치는 봉상필의 모습이 그려지며 아픔보다 더 깊어진 사랑만큼이나 복수를 향한 두 사람의 공조 활약이 더욱 막강해질 것을 예고돼 향후 전개에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무법변호사’ 6회 방송 이후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드라마”, “오늘 마지막 하재이 어머니 살아있는 거 역대급 반전. 소름 돋았음”, “매회 흥미진진. 눈 뗄 틈이 없다”, “볼 때마다 감탄한다. 너무 재미있어”, “상필 재이 너무 설렜음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매주 토, 일 밤 9tvN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035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