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검법남녀’ 송영규, 독보적 캐릭터 ‘마도남’으로 개성 넘치는 연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검법남녀’ 송영규, 독보적 캐릭터 ‘마도남’으로 개성 넘치는 연기

기사입력 2018.05.29 08: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송영규.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배우 송영규가 독보적인 캐릭터 연기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서 송영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의조사과장 마도남(송영규 분)을 맡아 호연을 펼치고 있다. 법의관으로서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백범(정재영 분)에게 틈틈이 열등감을 표출하기도 하고 명성을 중요시해 자신의 이름을 알릴 기회나 언론 노출을 좋아하는 인물.
 
특히 28일 방송된 9, 10회에선 이런 캐릭터의 성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고 송영규는 디테일한 연기로 드라마의 극적인 재미를 살렸다.
 
오피스텔 살인 사건의 시신을 조사하던 백범은 구더기를 통해 범인의 속임수를 파헤치고 피해자의 진짜 사망 시각을 알아냈다. 자신들의 추정이 틀렸음을 확인한 검찰은 이를 조용히 덮고자 했지만 마도남이 개입함으로서 대중들에게 모든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
 
국과수 원장 박중호(주진모 분)를 향한 이런 기회를 그냥 날려버리실 거에요? 우리 공을 그냥 덮자구요?”라는 마도남의 다급한 말에선 이런 기회주의적 인물의 특성이 물씬 느껴졌다. 고민하는 박중호와 무관심한 백범 앞에서 어쩔 수 없다는 듯 과장인 자신이 인터뷰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사실은 누구보다 앞장서 주목받고 싶었던 것.
 
그는 라이벌 백범이 해결한 사건을 마치 자신의 공인 것처럼 완벽하게 브리핑해 국과수 사람들의 빈축을 샀다. 이에 송영규는 겉으론 이러한 속내를 슬쩍 감추고 태연한 마도남의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해냈다.
 
더불어 자기가 한 것도 아닌데 인터뷰하고 싶을까”, “이름 알려진다고 차기 센터장이라도 될 줄 아나봐등 그를 향한 국과수 식구들의 말을 통해 마도남이 독보적인 캐릭터임을 짐작케 했다. 이처럼 범상치 않은 씬스틸러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배우 송영규의 활약은 매주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052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