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재호, ‘믿보배’ 꿈꾸는 ‘대군’의 보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재호, ‘믿보배’ 꿈꾸는 ‘대군’의 보석

기사입력 2018.05.30 08: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재호.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대군-사랑을 그리다'가 발굴한 신인 배우 재호가 대중의 마음을 훔치는 '심스틸러'를 꿈꾼다.
 
재호는 지난 6일 종영한 TV조선 특별기획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은성대군 이휘(윤시윤)의 시종이자 그와 생사고락을 함께 하는 인물 박기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재호는 2016년 중국에서 영화 '매일개서모도흔우상', 드라마 '인간대포' 주인공으로 활약하며 연기 경험을 쌓았다. 한국외대에서 중국어를 전공하며 쌓은 실력으로 중국에서 먼저 데뷔한 것. 이후 국내에서 웹드라마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2016)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2017)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재호는 '대군'에서 윤시윤과 신분을 뛰어넘는 진한 우정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휘와 성자현(진세연)의 러브라인을 이어주기 위한 전령 역할도 마다했으며, 진양대군(주상욱)의 계략으로 이휘가 위기에 빠질 때마다 그의 곁을 지켜줬다.
 
또 루시개(손지현)과의 가슴 아픈 러브 스토리도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루시개와 행복한 미래를 꿈꿨던 박기특이 그녀의 죽음에 오열하는 장면은 재호의 탄탄한 연기력이 뒷받침 되면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재호를 비롯한 많은 배우들의 노력으로 '대군'은 시청률 5.6%로 종영하며 TV조선 드라마 최고 시청률이라는 좋은 성과를 거뒀다.
 
재호는 "'대군'은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던 잊지 못할 작품"이라며 "믿고 보는 배우가 될 때까지 치열하게 연기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호는 휴식과 함께 차기작 검토에 집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128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