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담당형사-피해자로 마주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담당형사-피해자로 마주했다

기사입력 2018.06.01 07: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이리와 안아줘장기용과 진기주가 망치 협박사건의 담당형사와 피해자로 마주하며 또 다시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은 여전하지만 과거의 사건으로 서로에게 쉽사리 다가서기 어려운 장기용과 진기주. 두 사람이 언제쯤이면 눈물을 거두고 서로를 바라보며 웃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응원의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다.
 
특히 장기용의 이복형제인 김경남이 출소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졌는데, 이렇듯 두 사람의 운명적 만남과 긴장감을 동시에 안긴 이리와 안아줘는 거침 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또 다시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2회가 7.1%의 시청률로 동 시간대 2위를 기록했는데, 2049 시청률은 3.6%로 목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단독 1위를 기록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11-12회에서는 망치 협박범에게 협박을 받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한재이(진기주 분 / 어린 시절 이름 길낙원)와 그런 그의 담당 형사가 되면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채도진(장기용 분 / 어린 시절 이름 윤나무)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진과 재이는 경찰대학교 졸업식에서 잠깐의 재회 이후 또 다시 긴긴 이별을 하게 됐다.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 도진은 경찰이 됐고, 신인배우였던 재이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톱스타로 성장했다. 출연한 영화가 인기를 끌면서 국민 첫사랑의 계보를 잇게 된 재이는 TV인터뷰에 임하게 됐다. 재이는 리포터로부터 이상형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을 받게 됐고, 이에 그녀는 도진을 떠올리며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도진은 자신이 맡은 강남 주택가 연쇄 피습 사건에 몰두했다. 도진이 잠복수사 도중 용의자로 의심되는 한 남자가 포착됐고, 도진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그의 곁으로 다가갔다. 도진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의문의 남자가 잠복을 하고 있는 동료형사 강남길(민성욱 분)에게 다가갔고, 방심하고 있는 틈을 타 습격했다.
 
갑작스러운 범행에 도진은 곧바로 범인 제압에 나섰다. 범인이 휘두르는 칼에 큰 상처를 입은 도진이지만 눈 하나 깜빡 하지 않고 끝까지 쫓아가 체포에 성공했다. 약을 한 상태로 겁 없이 경찰들에게 칼을 휘두른 범인이었지만, 그는 도진이 쫓던 연쇄 피습 사건의 범인이 아니었다.
 
도진은 범인을 경찰에 인계한 뒤 남길이 실려 간 병원을 찾아갔다. 그 역시 상처가 심각했기에 곧바로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게 됐다. 봉합수술을 받은 후 정신이 혼미한 상태에서 도진은 병실에 누워있는 재이를 보게 됐다. 그가 다시 눈을 감았다 떴을 때 재이의 모습은 찾을 수 없었고, 이에 도진은 꿈을 꾼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도진이 본 재이는 꿈이 아니었다. 재이가 실신해서 응급실로 실려 갔다는 소식을 접한 도진은 자신이 본 것이 꿈이 아니었음을 깨닫게 됐고, 이후 정신 없이 재이를 찾아 다녔다. 병원을 뒤진 끝에 도진은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재이를 발견하게 됐고, 그를 보호하기 위해 앞에 나섰다.
 
운명적으로 만난 도진과 재이는 서로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고, 이들의 애틋한 시선에 현장에 있는 사람들은 이들의 관계를 궁금해 했다. 도진을 걱정한 재이는 제 팬이다. 감사하다. 걱정해주셔서라고 얼버무렸고, 도진은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그녀에게서 물러났다.
 
현장에는 특종을 물기 위해 혈안이 된 박희영(김서형 분)이 있었다. 도진과 재이의 관계를 심상치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던 희영은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둘을 바라봤다. 이후 희영은 재이가 쓰러진 이유는 PTSD,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이며, 도진과의 관계에 대해 의미심장하게 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재이가 쓰러진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시상식 날 피 묻은 망치를 받은 것이다. 이와 함께 도진과 재이를 향한 뿌리 깊은 원망과 분노를 가지고 있는 윤현무(김경남 분)가 출소하자마자 재이를 주시하며 분노를 표출해 긴장감을 더했다.
 
재이는 자신에게 피 묻은 보낸 범인을 잡아달라며 경찰서로 향했고, 도진은 이러한 재이의 의뢰를 받게 됐다. 지독한 운명과 비극으로 또 한 번 얽히게 된 도진과 재이를 향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과 긴장감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는 꼼꼼하게 짜인 스토리를 바탕으로 어린 윤나무와 길낙원의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와 이와 반대되는 섬뜩한 살인사건, 그리고 그로 인해 벌어지는 안타까운 현실들을 감각적으로 그려내면서 안방극장의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윤희재를 소름끼치는 연기력으로 완성시킨 허준호를 필두로 장기용, 진기주, 김경남 등 구멍을 찾아볼 수 없는 배우들의 연기력과 감각적인 영상미가 더해지면서 이리와 안아줘의 완성도를 더하고 있다.
 
장기용과 진기주의 애틋한 로맨스를 그리고 있는 이리와 안아줘는 출소와 동시에 소름 돋는 분노를 표출한 김경남, 등장만으로도 무서운 존재감을 드러내는 허준호가 만들어낸 스릴러까지 더하면서 본격적으로 로맨스릴러의 시동을 걸었다. 장기용과 진기주 앞에 예고된 비극적인 운명에 어떤 전개가 이어질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가 뜨겁다.
 
시청률 역시 거침 없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는 수도권 기준 116.3%, 127.1%를 기록하며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무엇보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2회가 3.6%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목요일에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여서 눈길을 끈다.
 
11-12회 방송을 본 네티즌은 장기용-진기주 서로 모른 척하는 게 안타깝다”, “장기용 경찰되면서 멋있음 업그레이드 됐어”, “장기용-진기주가 경찰서에서 다시 만나다니..”, “김경남 분위기 완전 소름”, “오늘도 한 시간 순삭 다음주도 본방사수!” 등 호평을 쏟아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6일 밤 1013-14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196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