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1%의 우정’ 배정남-김희철-김호영, 첫 만남부터 멘붕 ‘호칭 대란 발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1%의 우정’ 배정남-김희철-김호영, 첫 만남부터 멘붕 ‘호칭 대란 발발‘

기사입력 2018.06.01 08: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의 우정.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1%의 우정배정남-김희철-김호영이 첫 만남부터 멘붕에 빠진다. -동생-친구 사이로 얽히고 설킨 호칭 대란이 발발한 것.
 
매회 극과 극 우정 만들기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KBS2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오는 2일 방송에서는 김희철을 사이에 두고 배정남과 김호영이 첫 만남을 가지며 새로운 우정 쌓기가 펼쳐질 예정.
 
이날 김희철은 소개시켜주고 싶은 진짜 좋은 형이 있다83년생 동갑내기 배정남을 불러냈다. 이에 만나 된 이는 뮤지컬 배우이자 ‘1%의 우정의 공식 투머치토커인 김호영. 특히 배정남-김호영의 조합은 김희철이 예전부터 고대했던 만남이 성사된 것.
 
하지만 첫 만남부터 예상치 못한 난항에 부딪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로 소개하던 도중 때 아닌 호칭 대란에 빠진 것. 배정남-김희철-김호영 세 사람은 83년생. 하지만 김희철은 빠른 832월생인 김호영과 형-동생 사이였고, 833월생인 배정남과는 친구 사이였던 것. 배정남과 김호영은 불과 단 한 달 차이였지만 김희철을 사이에 두고 어떻게 호칭을 정리해야 하는지 단체 멘붕에 빠져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은 친구가 꼭 나이로 정해지는 것이 아니다내 애칭인 호이라고 불러달라며 호칭 논란을 종결지으려 했지만, ‘상남자배정남은 손발이 오글거리는 호이라는 애칭을 듣자마자 기겁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배정남은 호이라고는 절대 안 부르겠다며 쐐기를 박아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그런가 하면 꼬이고 꼬인 족보 전쟁의 당사자인 김희철은 두 사람이 알아서 해라며 방관하기에 이르렀다고 해 웃음을 배가시킨다. 과연 이들의 호칭 논란이 어떻게 정리됐을지, 첫 만남부터 논란의 중심에 선 세 사람의 만남이 어떻게 그려졌을지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킨다.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 가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2일 밤 104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298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