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018 최고 기대작 ‘사자’ 구자성 스틸 컷 첫 공개…생기발랄 비서 역으로 에너지 '뿜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018 최고 기대작 ‘사자’ 구자성 스틸 컷 첫 공개…생기발랄 비서 역으로 에너지 '뿜뿜'

기사입력 2018.06.04 08: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합01.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신예스타 구자성이 박해진과 특별한 브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연출 장태유 제작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의 제작진은 4일 박해진과 구자성의 막강 호흡이 담긴 스틸컷이 공개했다.
 
사자는 어머니의 의문사를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은 얼굴의 인간을 하나 둘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판타지 로맨스 추리 드라마로 박해진 나나 곽시양 이기우 김창완 박근형 등이 출연을 확정, 현재 촬영이 한창이다.
 
구자성은 극중 문명 문화재단 이사 강일훈(박해진)의 비서 김민기 역으로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김민기는 훤칠한 외모에 밝은 성격의 소유자로 늘 일훈에게 혼이 나도 캔디처럼 꿋꿋하게 명랑 쾌활한 에너지를 뿜어내는 인물. 일훈을 진심으로 좋아하는 민기는 일훈과 친형제 같은 브로맨스로 작품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극중 일훈과 닮은 듯 다른 캐릭터들과 부딪히며 일훈과 함께 미스터리한 사건을 쫓는 조수 역할도 충실히 해낸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이런 민기의 캐릭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바닥에 앉아 해맑은 웃음을 보여주거나 손을 허리에 짚은 채 뭔가에 집중하는 표정은 다혈질이면서도 밝은 민기의 성품을 드러내고 있다. 박해진과의 호흡도 주목할 만하다. 이기적인 비율의 두 남자가 함께 있는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안구정화'를 선사하는 컷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사자' 제작관계자는 "구자성이 극중 캐릭터처럼 자신의 역할을 십분 해 내며 박해진과 함께 늘 즐거운 촬영장 분위기를 만드는 분위기 메이커로 스태프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188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모델 출신 구자성은 올 초 종합편성채널 JTBC '미스티'의 곽기석 역으로 주목받았다. 이번 '사자'를 통해 연기자로 자리를 굳힐 그의 활약이 기대되는 시점이다.
 
한편, '사자'는 명품 배우 군단에 이어 SBS '별에서 온 그대'의 장태유 감독의 4년 만의 국내 복귀작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지난 1월부터 바쁜 촬영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가운데 100% 사전제작드라마로 제작,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134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