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리치맨’ 하연수, 섬세한 감정 표현력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펼쳤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리치맨’ 하연수, 섬세한 감정 표현력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펼쳤다

기사입력 2018.06.04 08: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연수.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하연수의 섬세한 감정연기가 시청자들의 감성을 건드리고 있다.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중인 리치맨에서 하연수는 김보라의 다채로운 면면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긍정요정 김보라(하연수 분)는 언제나 자신감으로 완전 무장한 사랑스러운 캐릭터. 뿐만 아니라 흐릿하던 이유찬(김준면 분)의 세상에 겁 없이 뛰어들어 안하무인이었던 그를 서서히 변화시키며 미묘한 로맨스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 김보라는 이유찬의 첫사랑 김분홍(김민지 분)과 막역한 사이였다는 것을 고백, 그녀가 암으로 세상을 떠났음을 이유찬에게 고백했다. 때문에 이유찬을 좋아하지만 차마 다가설 수 없는 현실에 눈물 지으며 다시 취업 준비생의 생활로 돌아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키다리 아저씨처럼 언제나 상냥했던 민태주(오창석 분)에게 좋아한다는 갑작스런 고백을 받아 일생일대의 혼란스러움을 겪고 있는 상황. 하연수는 그런 김보라의 복잡미묘한 감정을 깊은 눈빛과 담담한 말투로 디테일하게 표현해냈다.
 
반면 과거 회상 장면에서 하연수는 땋은 머리와 풋풋한 교복, 구수한 사투리로 고등학교 시절의 어린 김보라를 차지게 그려냈다. 그저 김분홍이 좋아 껌딱지처럼 그녀를 따라다니는 김보라의 순수함이 하연수만의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와 잘 어우러져 보다 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더욱 빛을 발하고 있는 하연수의 폭넓은 연기력은 시청자들을 김보라에 자연스레 이입시키고 있다는 평. 발랄하고 풋풋한 매력부터 심도깊은 감정연기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하연수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461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