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문피아,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수상작 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문피아,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수상작 발표

유려한 작가의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 대상 수상 약 3000개의 작품 접수되며 공모대전 성황리 종료
기사입력 2018.07.05 15: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서현진기자]
다운로드 (1).jpg
 
다운로드 (2).jpg
 
[사진제공 = 문피아]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와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에서 유려한 작가의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문피아는 총 13개 수상작을 발표했다. 4월 9일부터 5월 18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약 3000개의 작품이 접수되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 공모전은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 이용자들의 직접 참여로 예심을 거친 후 분야별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의 대상 수상작인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는 유려한 작가가 집필한 퓨전판타지물로 어느 날, 자신이 읽던 소설 속 ‘망나니’역으로 눈을 뜬 주인공이 앞으로 닥칠 악재를 모면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다룬다. 소설 속으로 주인공이 차원이동하는 설정은 이전에 많이 사용되어왔지만, 저자의 탄탄한 필력과 개연성 있는 전개로 독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독자들의 지지가 뜨거웠던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는 대상과 함께 인기상까지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이와 함께 다원 작가의 ‘돌아온 전설 사냥꾼’, 제이로빈 작가의 ‘만능사원, 전설이 되다’, 프롬헬 작가의 ‘12시간 뒤’ 총 3개 작품이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장려상에 sokin 작가의 ‘돈의 신’, 호영(虎永) 작가의 ‘꿈속 퀘스트 보상은 현실에서’, 몽랑괴행 작가의 ‘로마: 무신의 기억’, 오렌지망고 작가의 ‘후작가 망나니가 절대마검을 득템함’, 승효 작가의 ‘내가 쓰면 최고 시청률!’ 총 5개 작품이 선정됐다. 주요 부문 외 심사위원상 2개 작품, 신인상 2개 작품, 총 13개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별상 각 부분(영화, 드라마, 웹툰)은 7월 중 수상작을 추가 발표할 예정이다. 

당선된 13개의 수상작은 대상(1명) 1억원, 우수상(3명) 5000만원, 장려상(5명) 500만원, 인기상(1명) 500만원, 심사위원상(2명) 500만원, 신인상(2명) 500만원이 주어지며 전자책 출간 및 유통 지원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이번 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은 7월 중 개최될 예정이다. 

공모전을 주최한 문피아는 지난해보다 약 400여개의 작품이 더 접수되었으며 신인 작가들의 참여도 크게 늘었다며, 공모전이 향후 신인작가들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더 큰 역할을 해낼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100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