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력파 배우’이희준의 연기열정 엿보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력파 배우’이희준의 연기열정 엿보기!

기사입력 2013.01.21 12: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우치’ 제2막을 맞아 ‘절치부심’ 더욱 독해져서 돌아온 이희준이 연기에 올인 중인 남다른 모습을 전했다.

이희준은 KBS 수목드라마 ‘전우치’(극본 조명주/연출 강일수/초록뱀 미디어 제작)에서 '악의 본좌' 강림 역을 맡아 조선을 뒤엎으려는 악독한 냉혈한의 모습을 선보여왔던 상황. 죽음의 위기에서 살아온 이희준이 ‘전우치 2막’에서 한 층 더 강력한 카리스마를 동반하고 나타나면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내금위 부사관 정대용으로 변신, 사랑하는 여인 무연 조차 차갑게 외면한 채 목표에 방해가 되는 전우치(차태현)를 죽이려고 하는 찾아 나서는 등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2막 이후 서서히 '악의 축'으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이희준은 촬영장에서도 끊임없이 연기에 몰입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케하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악랄한 눈빛 연기를 펼쳐내다가도 OK사인이 떨어지면 여지없이 모니터로 달려가 자신의 연기를 꼼꼼하게 모니터링하는 것. 또한 쉬는 시간은 물론 메이크업을 받으면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불타는 열의를 보이고 있다.

매 순간마다 강한 집중력으로 촬영에 몰입하고 있는 이희준은 심지어 리허설 상황에서 조차 실전처럼 뛰어 다니고, 위험을 감수한 채 지붕에 올라가 액션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촬영 전 신었던 흰 버선이 촬영 후 검은 버선으로 변해버린 일화는 이희준의 뜨거운 열정을 증명하고 있는 셈.

또한 이희준은 강림을 표현하기 위해 연습과 연구를 거듭하며 캐릭터를 완성시키고 있다. 스스로에게 ‘만약 이 상황에서 강림이라면 어땠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진정성 있는 연기를 담아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 이와 관련 회를 거듭할수록 극에 녹아드는 연기를 선보이는 이희준에게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이희준은 “아무래도 사극은 처음이다 보니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하고 있다. 좋은 선배님, 멋진 동료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다 보니, 하루하루가 즐겁기만 하다”며 “전우치에 올인하면서 열심히 연기를 배워가고 있다. 처음으로 도전하고 있는 것들이 많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이희준은 묵묵히 자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배우다. 촬영 중간 중간 틈날 때마다 연습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열심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며 “끊임없이 연기 변신을 시도하는 이희준의 열정이 드라마의 흥미를 더욱 고조시키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이 존경했던 부원군(정호빈)이 죽자 애통해하던 전우치가 부패한 정치 세력을 향한 정면돌파를 선언하는 모습으로 흥미를 더했다. 또한 힘 없는 임금 이거(안용준)의 ‘비극적 사랑’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적셨다.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