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MBC 창사 5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마의(馬醫)’ ‘명품 배우’ 주진모-엄현경 등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MBC 창사 5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마의(馬醫)’ ‘명품 배우’ 주진모-엄현경 등장

기사입력 2013.01.21 12: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명품 배우 주진모와 엄현경이 ‘마의’ 조승우에게 반전을 가져다주는 핵심인물로 전격 합류한다.

주진모와 엄현경은 오는 8일 방송될 MBC 창사 5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최정규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에이스토리) 29회 분에서 각각 전설적인 ‘사암침법’의 창시자 사암도인 역과 묘령의 제자 소가영 역으로 등장한다. 조승우와 이요원의 ‘눈물의 재회’, 조승우와 손창민의 정면대립 등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전개되고 있는 ‘마의’에서 두 사람의 등장이 큰 반전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주진모가 열연을 펼치게 될 사암도인은 실제 역사에 존재하지만, 정확한 사료는 남아있지 않은 전설 속의 인물. 거처가 일정하지 않고 언행이 특별한 기인으로 허준, 이제마와 함께 조선 3대 의성(醫聖)으로 꼽힌다. 사암도인은 ‘마의’에서 의학적 지식이 매우 심오하고, 인체의 장기와 해부학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그려지게 된다.

특히 주진모는 극 초반 조승우가 어린 백광현이던 시절 죽어가는 조승우의 목숨을 구해줬는가 하면, 시침하는 실력을 보고난 후 ‘침쟁이’가 될 것임을 예견하기도 했다. 또한 혜민서 수의녀인 유선이 주진모를 향해 ‘스승님’이라고 부르는 장면이 그려지면서 두 사람의 ‘사제지간’ 관계를 암시했던 바 있다.


그런가하면 엄현경은 거처도 없이 이리저리 떠돌아다니며 기행을 벌이는 ‘사암도인’ 의 제자 소가영으로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하게 된다. 극 중 소가영은 스승인 주진모에게도 반말을 던지는 가하면, 구박하기를 일삼는 엉뚱한 ‘조선시대 4차원녀’. 지금까지 사극에서 볼 수 없었던 코믹하면서도 중성적인 이미지를 그려낼 엄현경의 연기에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4일 경기도 용인에서 첫 촬영을 가진 엄현경은 “‘마의’에 출연하기 위해 4달을 오매불망 기다렸다. 그동안 소가영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연구도 많이 하고 나름대로 다양하게 공부하며 열심히 준비했다”며 “사실 소가영이라는 캐릭터는 사극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어서 힘든 부분도 많았지만, 첫 촬영을 마치고 난 후 이병훈PD님이 칭찬을 해주셨다. 본격적으로 진행될 ‘마의’ 반전 스토리를 이끌어나가는 히든카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찬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주진모와 엄현경의 등장으로 ‘마의’의 반전 스토리가 힘을 얻게 됐다. 더욱 흥미진진하고 찰진 스토리 전개가 이어지게 될 것”이라며 “명품 배우 주진모와 엄현경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7회 방송 분에서는 백광현(조승우)과 강지녕(이요원)이 각각 상대방이 8년 전 헤어진 후 애타게 찾던 어린 광현과 영달임을 확인하게 되는 ‘눈물의 재회’장면이 담겨졌다. 또한 두 사람의 애틋한 포옹 장면을 목격하게 된 숙휘공주(김소은)와 떠나려는 강지녕을 붙잡는 이성하(이상우)도 절절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겨지면서 본격적인 네 남녀의 엇갈린 사랑이 그려졌다.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이고 있는 네 남녀의 사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