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래피의 사색 # 297 / '거창한 건 됐고 말부터 바꾼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래피의 사색 # 297 / '거창한 건 됐고 말부터 바꾼다’

기사입력 2019.01.20 20: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김동효문화칼럼리스트]
DJ래피.jpg
 
[사진제공 = DJ래피]

어떤 성공이든 하루아침에 뿅 하고 나타나는 것은 없다거기엔 반드시 작은 시작점이 있다. '바꾸자바꾸자변해야 산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많지만 달라지는 사람은 많지 않다몇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사람은 현재 상태를 유지하려고 하는 본능을 갖고 있다정말 고집스러운 존재그게 사람이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라는 말만 들어도 느낌 딱 온다그래서 웬만해서는 변화를 시도하지 않는다뉴턴의 운동 제1법칙은 관성의 법칙이다물체는 가만히 내버려 두면 영원히 그 상태를 유지한다존재하는 것에 힘을 가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변화가 없다그리고 그것은 사물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게다가 사람들은 변화를 너무 거창하게 계획하며 지나치게 어렵게 생각한다그래서 아예 엄두를 내지 못하고 시도하기도 전에 포기하는 역설이 발생한다그러므로 뭔가 변화를 시도해야겠다면우선 즐거운 마음으로 작게 시작하면 된다.

 

뭐가 됐든 이를 악물고 너무 심각하게 도전하면 쉽게 지쳐서 나가떨어진다즐겁게작게조금씩 해야 끝까지 해낼 수 있다노자는 도덕경에서 이렇게 말한다. “세상 어려운 일은 모두 쉬운 일에서 비롯되고세상 큰일은 반드시 작은 일에서 시작된다 (天下難事 必作於易 天下大事 必作於細).” 잊지 말자쉬운 거부터 작게 시작하자

 

내가 선택한 방법은 바로 말을 바꾸는 것이었다말과 글은 곧 의식이다우리가 무의식적으로 쓰는 말과 글에는 이기적비인간적일상적 무례가 꽤나 많음을 알고는 깜짝 놀랐다언어가 의식과 사고를 지배한다말은 생활 속에서 시작하기에 우리 생활 속 작은 일작은 생각작은 언어부터 바꿔야 하며 그 출발은 배려의 언어존중의 언어공존의 언어평등의 언어를 쓰는 일에서 시작한다

 

몸과 마음이 불안하면 자기도 모르게 가시 돋친 말투가 된다말투를 좌우하는 정체는 바로 자율신경이기 때문이다우리는 자율신경의 균형이 흐트러졌을 때상대방에게 상처를 주는 말투를 쓰게 된다이는 반대로 말하면우리가 좋은 말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자율신경의 균형을 바로잡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된다.

 

말은 화근이기도 하며 반대로 행운의 씨앗이기도 하다안정적이고 듣기 좋은 말투신뢰가 느껴지는 말투품위 있는 말투를 사용하면 결국 인생이 조금씩 달라질 확률이 높다.스트레스 없이 편안하고 좋게 말하게 되면 인생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선순환하게 된다말투가 바뀌면인생이 달라진다.

 

요약.

 

나는 한 권의 책을 책꽂이에서 꺼내서 읽었다

그리고 그 책을 꽂아놓았다

하지만 그때의 나는 이미 조금 전의 내가 아니었다

앙드레 지드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872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