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웃집 찰스', 안토니오 오우수 감동의 한국 생활기 예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웃집 찰스', 안토니오 오우수 감동의 한국 생활기 예고

기사입력 2019.11.19 09: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BCONTENTSMYLOVEKBS_70000000332132_20191118_20191118164900___EDITOR_04.png
[사진제공=KBS]
'이웃집 찰스'에서는 항상 행복한 남자 가나에서 온 안토니 오우수씨의 한국 생활기를 담는다.

특히 이번 편에서는 206회 주인공으로 나왔던 글라디스씨가 출연해 '이웃집 찰스' 출연 후일담을 밝혀 눈길을 끈다. 한국생활 10년 차인 안토니 오우수씨, 그는 항상 행복하다는 말을 달고 사는 행복전도사다.

그러나 이렇게 행복한 오우수씨에게도 시련의 생활이 있었다.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손가락질을 받아야만 했고, 설상가상 오토바이 사고 때문에 수술까지 수차례 받아야만 했었다.

계속되는 시련과 외로움에 한국을 떠날 결심을 했었던 그에게 아내 장일희씨가 운명처럼 찾아왔다. 그리고 아내 덕분에 그는 이제 매사가 행복한 남자로 거듭났다. 습관처럼 행복을 외치는 안토니 오우수 씨의 '행복 에너지' 가득한 한국 적응기를 '이웃집 찰스'가 따라가 본다.

한편, 촬영 내내 다정함의 끝을 보여준 안토니 오우수씨의 모습에 패널들의 야유가 끊이질 않았다. 그러나 이런 모습 뒤에는 힘든 시기가 있었다. 바로 장모님의 심한 반대에 부딪혔던 것.

하지만 끊임없이 노력하는 안토니 오우수 씨의 진심을 본 장모님, 결국 그를 가족으로 받아들이기로 했고 지금은 둘도 없는 ‘사위’이자 ‘아들’이 됐다. 자신을 가족으로 받아준 장인, 장모님을 위해 항상 더 나은 삶을 살려고 노력한다는 안토니 오우수씨. 그가 가족을 향해 보여주는 특별한 사랑법은 과연 무엇일까?

누구보다 바쁘게 살아가지만 늘 행복하다는 말을 달고 사는 안토니 오우수 씨. 언제나 긍정적인 '사랑꾼' 안토니 오우수 씨를 위해 이번엔 아내가 나섰다. 3년 만에 올리게 된 부부의 결혼식 날. 남편이 상상조차 하지 못할 깜짝 선물 준비에 돌입한 아내.

그리고 선물의 정체를 확인하자마자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만 쏟아낸 안토니 오우수 씨. 출연진과 패널 모두를 눈물 바람으로 만든 아내의 깜짝 선물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한편 '이웃집 찰스'는 19일 오후 7시 40분 KBS1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003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