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1919-2019, 기억·록' 윤형빈 정경미 부부,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의 인생 조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1919-2019, 기억·록' 윤형빈 정경미 부부,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의 인생 조명

기사입력 2019.11.19 17: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1119103356_0.jpg
[사진제공=MBC]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 의 87기록자로 윤형빈 정경미 부부가 참여했다. 윤형빈·정경미 부부는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을 기록했다.

어렸을 때부터 방직공장 여성 노동자로 살아온 이소선은, 불법적 노동환경을 고발하며 분신한 아들 전태일을 잃고 난 뒤부터 노동의 현장에서 노동자의 어머니가 되어 평생을 살았다. 그는 1970년 ‘청계피복노조’를 설립했고, 노동자를 위한 ‘노동 교실’을 개소하는 등 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힘썼다.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라고 외친 아들을 가슴에 묻은 어머니 이소선은 "노동자는 세상의 주인"이라며 열악한 노동환경을 고발하면서 폭압의 긴 세월을 헤쳐온 노동운동가이자 민주화 운동가였다.

촬영 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던 윤형빈은 "이소선 선생님을 돌아보면 모든 노동자의 어머니로 '내 자식들 잘해주세요, 내 자식들 밥 좀 안 굶게 해주세요'라고 얘기하셨던 것 같다"라며 "어머님의 뜻을 잊지 않고 살아가야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경미도 "저도, 우리 아이들이 조금 더 편안하게 살 수 있도록 어른으로서, 부모로서 노력해야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캠페인 다큐 ‘1919-2019, 기억록’ 은 매일 수시 방송되며, 윤형빈 정경미 부부의 ‘기억록’은 11월 18일부터 일주일간 M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66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