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샤우팅' 한준희 해설위원, 스포티비 해설진 합류... "이강인 중계로 찾아뵐게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샤우팅' 한준희 해설위원, 스포티비 해설진 합류... "이강인 중계로 찾아뵐게요"

기사입력 2019.11.20 11: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준희-해설위원-2_SPOTV-제공.jpg
[사진제공=스포티비]
한준희 해설위원이 스포티비의 해설진에 합류한다. ‘라리가는 한준희 해설위원의 목소리로 듣고 싶다’던 팬들의 지속적인 의견이 반영된 결과다. 

스포티비 측은 “기존 장지현, 박찬하 위원님과 더불어 한준희 위원님까지 함께하시게 되어 감히 ‘막강한 해설진’을 꾸리게 됐다고 자부한다”며 “축구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많은 관심과 시청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오는 27일 수요일 새벽 열리는 레알 마드리드와 파리 생제르망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통해 스포티비에서 첫 해설에 나선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지난 15-16 시즌 이후 라리가 중계를 잠시 떠나 있었다. 스포티비와의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중계에 나서는 소감을 묻자 한 위원은 “긴장이 된다”는 뜻밖의 대답을 내놨다. 

“계속 보고 있기는 했지만 실제로 중계를 계속 했던 것과 시청자로 본 것은 좀 다르기 때문에, 항상 그렇지만 데뷔할 때의 심정으로 준비를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시 라리가 중계로 돌아온 한준희 해설위원에게 이번 시즌은 조금 더 특별하다. 슛돌이 시절부터 지켜봤던 이강인이 발렌시아 성인 팀에서 기회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한 위원은 이강인에 대해 “슛돌이 때부터 다른 선수들과는 차원이 달랐다. 마음만 먹으면 상대팀 선수를 모두 제치고 골을 넣을 수 있을 정도로 이미 ‘완성형’이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이제까지 한국 축구 역사에 많은 레전드들이 있었지만 이강인과 같은 유형의 선수는 없었다. 빠르고, 성실하고, 슈팅력이 좋은 선수는 많았지만 전체를 조율하고 플레이메이커로서 이강인 정도의 레벨에 오른 선수는 없었다. 잘 키워야 할 축복이고 소중한 유형의 선수다”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의 발전상을 스포티비(SPOTV)와 더불어 중계하게 돼 영광”이라는 소회도 빼놓지 않았다.

라리가를 제외하고 중계해보고 싶은 리그나 팀이 있냐는 질문에 ‘이 세상에 하찮은 경기는 없다’를 해설위원으로서의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며 고민한 한 위원은 한참만에 황희찬이 활약하고 있는 잘츠부르크를 꼽았다. 진화하고 있는 황희찬과 더불어 팀 자체로도 흥미롭다는 것. 

“이때 아니면 언제 또 국내에서 주목을 받을까 싶은 생각이 드는 희소가치가 있는 팀”이라며 “오스트리아의 아약스 같은 면모가 있다. 어쩌면 지금이 팀 최고의 전성기일 수도 있을 것 같아 중계 마이크를 잡는다면 여러 모로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국내 해설위원 중 나이가 많기로는 손꼽히는 저를 여전히 좋아해주시는 팬분들에게 너무나 감사드린다. 이렇게 해외축구를 통해 팬들을 만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관계자분들께 인사하고 싶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인 한준희 위원은 오는 27일 수요일 새벽 5시 킥오프하는 레알 마드리드 대 파리 생제르망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부터 시청자를 찾아간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43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