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백꽃 필 무렵', 종영 2회 앞두고 풀리지 않는 궁금증 3가지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백꽃 필 무렵', 종영 2회 앞두고 풀리지 않는 궁금증 3가지는?

기사입력 2019.11.20 15: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BCONTENTSMYLOVEKBS_70000000332185_20191120_20191120104100___EDITOR_01.jpg
[사진=KBS2 방송화면 캡쳐]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종영까지 단 2회(PCM 기준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아직도 궁금한 게 많다. 이전 방송분들을 꼼꼼하게 복습할 정도로 시청자들을 잠 못 들게 만든 궁금증들을 정리해봤다.

◆ ‘어른 필구’ 정가람의 등장 이유는?

지난 방송에서는 엄마로 돌아가겠다고 결심한 동백(공효진)이 용식(강하늘)에게 이별을 고했다. 그들이 행복하길 바랐던 시청자들을 눈물바다로 만든 마음 아픈 장면이었다.

이 가운데 어느새 훌쩍 커 버린 어른 필구(정가람)가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그의 등장으로 인해, 다음 회의 시점은 물론이고 앞으로의 전개가 예측 불가해졌기 때문.

게다가 “그렇게 기적 같은 엄마의 봄날이 저물었다. 그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라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이 더해져, 동백과 용식의 앞날에 대한 불안감이 훨씬 배가됐다. 어른 필구가 등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 강하늘이 발견한 의문의 통?

“내 작전은 언제나 속공이고요, 옹산이 탁 내 사람입니다”라며 까불이 잡기에 자신감을 보인 용식. 흥식(이규성)이 까불이라 85% 정도 확신한 용식은 자신의 옹산 인맥을 동원해 청소부로 위장, 철물점 쓰레기를 모두 수거해 샅샅이 파헤쳤다.

“세상에 완전 범죄 없어요. 들 파서 그렇지. 파고, 파고 또 파서 빼박으로 조져놔야 쥐구멍으로도 못 빠져나간다고요”라며 향미의 손톱 밑에서 발견된 범인의 DNA와 대조할 증거를 찾기 위해서였다.

그러던 와중, 용식은 의문의 플라스틱 통을 발견했다. “이건 뭐여”라며 유심히 들여다보는 용식의 모습에 혹시라도 풀리지 않은 떡밥은 아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 손담비가 남기고자 했던 메시지?

까불이는 매번 사체 입안에 톱밥을 넣었고, 그 의도는 의문으로 남았다. 하지만 향미(손담비)의 사체에서는 그보다 더 이상한 것이 발견됐다. 바로 샛노란 무언가가 발견된 것. 크기도 손톱만 하고 형태도 없어 감식관조차도 그 정체를 파악하기 힘들었다. 더욱더 수상한 것은 따로 있었다.

그 노란 것은 향미의 식도에서 발견됐고, 그것은 여타 다른 피해자처럼 까불이가 밀어 넣은 것이 아닌 향미가 죽기 직전에 자의로 삼켰다는 것을 의미했다. 이에 “향미 씨가 무언가를 말하려고 남긴 것 같아요”라는 용식. 향미가 전하려던 메시지는 무엇이었을까.

‘동백꽃 필 무렵’은 37-38회는 20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141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