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남의철, '코리언 불도저' 레전드급 경기 예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남의철, '코리언 불도저' 레전드급 경기 예고

기사입력 2019.12.05 17: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남의철1.JPG
[사진제공=로드FC 제공]
대한민국 격투기 레전드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의 복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오랜만에 경기에 출전, 다시 한 번 격투기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달아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남의철은 14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개최되는 굽네몰 로드FC 057에서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과 대결한다.

이번 경기는 약 2년 2개월 만에 치르는 남의철의 경기다. 남의철의 가장 최근 경기는 2017년 10월 28일 로드FC 043 정두제와의 시합이다.
남의철은 "계속 시합을 목표로 운동을 했었다. 오랜만에 시합이 잡혀서 굉장히 설레고 운동하는 게 재밌다. 처음에는 긴장을 많이 했었는데, 지금은 재밌게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서 남의철이 상대하는 신동국은 경험은 적지만, 힘과 운동 능력이 좋아 부족한 기술들을 보완하는 스타일이다. 네 번의 MMA 프로 경기에 출전 현재까지 3승 1패를 거뒀다. 승리한 모든 경기에서 KO로 이겨 남의철도 방심할 수 없다.

남의철은 "신동국은 굉장히 폭발력 있는 선수라고 생각하고 시합 영상을 보면 굉장히 터프하고 탄력이 좋은 거 같다. 타격, 레슬링 다 굉장히 본능적으로 자기 스타일에 맞게 잘 푸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가 거칠게 나올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거기에 맞춰서 난타전이라든가 레슬링 기술들, 여러 가지 전략을 짜고 있다. 나도 신동국 선수와 대등하게 싸울 수 있게 피지컬 훈련을 많이 하고 있다. 상대 선수의 힘을 나도 힘으로 한번 (대응해서) 싸우고 싶다. 정면돌파도 생각을 하고 있다"며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남의철은 올해 우리나이 39세의 노장이다. 우리나라 격투기 레전드로 불리며 여전히 선수 생활을 지속해오고 있다.

남의철은 "건강하게 선수 생활을 오랫동안 하는 게 목표다. 부상 없이 정말 건강하게 오랫동안 케이지 안에서 경쟁하고 싶고, 지금은 학생들도 가르치고, 관원들도 있는데 지도자로서 좋은 선수들도 배출하고 싶다"며 "오랜만에 뛰는 시합이고, 올해를 마무리하는 시합이기 때문에 굉장히 정성스럽게 준비를 하고 있다. 정말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한 차원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꼭 경기장에 찾아와주셔서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고,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로드FC는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부리그인 굽네몰 로드FC 057 XX와 연말 시상식, 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한다.

[굽네몰 로드FC 057XX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7시]

[아톰급 박정은 VS 심유리]
[-50kg 계약체중 이수연 VS 스밍]
[-60kg 계약체중 로웬 필거 VS 유카리 나베]
[-49kg 계약체중 홍윤하 VS 에미 토미마츠]
[플라이급 킥복싱 매치 박하정 VS 오현주]
[아톰급 신유진 VS 김혜인]

[굽네몰 로드FC 057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4시]

[웰터급 남의철 VS 신동국]
[로드FC 그래플링 매치 김수철 VS 타쿠미 타카야마]
[로드FC 그래플링 매치 이윤준 VS 시미즈 슌이치]
[미들급 라인재 VS 이은수]
[페더급 박형근 VS 마이크 갈리텔로]
[라이트급 정윤재 VS 난딘에르덴]
[웰터급 최지운 VS 김산]
[페더급 김태성 VS 오두석]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15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