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보이즈 투 맨, 8년만의 내한공연 성료... "한국팬과 하나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보이즈 투 맨, 8년만의 내한공연 성료... "한국팬과 하나되다"

기사입력 2019.12.16 14: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getmailinline.jpg
[사진제공=메이폴]
8년 만에 우리나라를 찾은 보이즈 투 맨(Boyz II Men)이 공연 중 국내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동의 눈물을 쏟았다.

지난 14일, 15일 양일간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R&B 전설 보이즈 투 맨(Boyz II Men)의 내한공연이 펼쳐졌다.

이번 콘서트에는 평소 보이즈 투 맨의 팬이었다는 이기찬, 김조한 등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해 오프닝을 열었다. 이윽고 본격적인 공연을 알리는 드럼 소리가 울리자 관객들은 준비한 듯 아낌없는 환호를 쏟아냈다.

이 날 보이즈 투 맨은 'Thank you'를 시작으로 'On Bended Knee' 'Water Runs Dry' 'I'll Make Love to You' 'End of the Road' 등 수 많은 명곡들을 선보였다. 전성기 시절과 비교해도 변함없는 풍부한 목소리와 소울에 팬들은 환호를 보냈다.

데뷔 28년차, 보이즈 투 맨이 데뷔했던 때와 달리 이제 시대도 트렌드도 바뀌었다. 더 이상 앨범 발매마다 신기록이 쏟아지던 때와 같을 수 없다는 것을 멤버들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이번 내한 공연에는 외국인 무리, 중장년층 부부, 어린 학생, 온 가족 등 세대를 아우르는 관객들이 한 자리에 모여 보이즈 투 맨의 이름을 외쳤고, 그들의 음악으로 하나됐다. 그야말로 보이즈 투 맨과 그들을 사랑하는 국내 팬들의 만들어내는 최고의 하모니였다.

관객들은 매 순간 보이즈 투 맨에게 환호했고, 자리에서 일어났으며, 보이즈 투 맨과 함께 노래를 부르는 일명 ‘떼창’도 마다하지 않았다. 'A Song For Mama' 무대에서는 관객 모두가 휴대폰 플래시를 켜 아름다운 빛의 이벤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에 나단 모리슨은 눈물을 보이며 "마치 우리가 한국에 속해있는 것 같다"는 감동 어린 소감을 전했다.

보이즈 투 맨은 "아름다운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먼 곳에서 한국에 왔다"며 "우리의 노래가 클래식이 된 것도 여러분 덕분"이라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I'll Make Love To You' 무대에서는 멤버들은 객석으로 직접 내려와 관객들에게 직접 장미꽃을 선물하며 손 키스와 허그를 하는 등 팬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보이즈 투 맨과 관객들 모두가 마음을 다해 부른 마지막 곡 'End of the Road'는 후에는 어느 때다도 큰 앙코르 요청이 이어졌다.

다시 무대 위로 오른 보이즈 투 맨은 "결국 우린 함께할 거라는 걸 알아요. 어느 멋진 날에"라는 가사의 'One sweet day'를 불렀다. 노래 후 다시 또 한국에 와달라는 팬들의 외침에 숀 스톡맨은 “Real Soon”이라고 외쳤다.

공연주최측 관계자는 "이번 내한공연은 한국을 사랑하는 보이즈 투 맨과 그들을 열정적으로 사랑하는 팬이 하나가 된 역대급 공연이었다"며 "보이즈 투 맨도 판타스틱한 한국 팬들의 뜨거운 열정에 놀랐다며 바른 시간 내 다시 한국서 공연하고 싶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최근 10년 간 한국을 찾은 스타들 중 이토록 최선을 다해 공연한 팀이 또 있었을까. 이들이 이틀 동안 한국에서 쏟아낸 에너지는 오랜 시간 그들을 기다려왔던 팬들의 마음을 감동과 사랑으로 채워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8년 만에 이뤄진 이번 내한공연은 한국을 사랑하는 보이즈 투 맨의 역대급 공연이었고 한국 팬들의 열정과 사랑에 그들은 눈물과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634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