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최연소 여성축구감독 이혜진 영흥도 섬 아이들에게 축구로 꿈 을 주고 있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연소 여성축구감독 이혜진 영흥도 섬 아이들에게 축구로 꿈 을 주고 있어."

기사입력 2023.07.09 11: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백민1.png

영흥도 축구 꿈나무 아이와 포즈를 취하고있다

 

"영흥도 섬 아이들과 축구로 긍정적인  꿈을 만들고 싶은 열망이 있어"

“인천 옹진군에서 두 번째로 가장 큰 섬인 영흥도“ 스포츠문화 격차 해소 위해 축구로 재능기부

이혜진 감독은 어릴 때(U-12 유소년 국가대표) 이곳 아름다운 웅진군 영흥도 섬으로 배를 타고 와서 축구 전지훈련을 하였다. 밤 하늘의 별을 보며 축구의 꿈을 꾸는 작은 체구의 소녀였고, 월드컵 축구을 보면 태극기 흔들며 축구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축구을 하도 하고 싶어서 어른들 하고 새벽에 작전초등학교 새벽운동을 하고 학교 등교 했던 기억 소녀였다.

당시 여자 아이가 축구선수를 한다는 게 그렇게 좋은 환경은 아니었지만. 그렇게 좋아하여 여자 축구부가 있던 인천 용현 초등학교 

전학을 하였다.

축구를 한 이유도 한일 월드컵을 통한 온 국민들에게 희망과 감동 준 최고의 선물이 바로 축구의 힘이였기 때문이다. 

“부모님 이혜진 감독에게 남달리 봉사정신 강조“

어머니의 지인이신 영흥도 거주하시는 학부모님께서 영흥도 아이들의 축구에 대한 열망과 유소년 축구 지도의 전무한 상황을 통해 자주 경청해 들으셨고, 며칠 후 어머니께서 직접 같이 가보자 하시어, 영흥도 직접 방문하기로 하였다. 꽤 먼 거리이지만 영흥도 주변 등을 둘러보고 이곳 학부모님들과 대화, 도심과 거리가 먼 곳이기 편리한 시설도 많지 않는 곳이어서, 특별히 놀이도 부족한 편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아이들은 축구에 대한 열정은 있고 가르쳐줄 지도자도 없고,   마냥 운동장에서 공을 가지고 축구를 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꿈이 없다는 건 재앙이다“

영어로는 Disater라고 한다. 분리해보면 Dis 와 aster로 나눌 수 있다.  

Dis는  '무 없다.' 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aster는 '별'을 뜻한다. 즉, 직역하면 '별이 없다' 또는 '별이 없는 상태'가 바로 disater  재앙이라는 것이다.

옛날 나침반이 발명되기 전에 사람들이 배를 타고 항해를 할 때 하늘에 떠 있는 북극성을 보고 갈 방향과 위치를 파악했다고 한다.

근데 먹구름, 태풍 등의 갖가지 자연현상으로 북극성이 보이지 않으면 어디로 가야할지 도통 방향을 잡을 수 없었다.

즉, 방향성이 없는 상태, 목적이 불분명한 상태,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는 상태, 이를 가리켜 재앙이라고 서양인들은 여겼던 것이다. 꿈이 없다는 건 바로 재앙일 것이다.

도시는 보다 나은 스포츠 환경이 조성되어 언제나 뛰어놀 수 있고, 즐길 수 있지만 영흥도는 도시와 멀리 있어, 정보화 격차처럼 이곳 아이들에겐 스포츠문화 격차가 지역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감독은 이곳 학부모들의 간절한 요청으로 수락하게된 것이다. 

이감독은 “축구를 통해서 라도 사람들이 찾아오는 그런 곳이 되었으면 한다. 도서 섬지역인 이곳 영흥도 아이들에게 영흥도에서 바다를 보며 축구의 꿈을 꾼 어릴 적 소망을 가지고 그 기억을 삼아 작으나마 재능기부를 하겠다.” 축구를 통해 기술과 전략을 가르쳐줌으로써 아이들의 축구 역량을 향상시키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학부모와 이감독의 노력과 지도는 영흥도를 축구와 함께 성장하는 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일환으로, 그녀가 아이들에게 희망과 동기부여를 주며, 축구를 통해 아이들은 자신감과 리더십, 협동, 팀워크 등의 가치를 배울 수 있으며, 이는 그들의 성장과 사회적인 발전을 촉진하며 이곳을 스포츠 문화의 중심지로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 사회의 지원과 참여가 필요합니다.

그 첫걸음으로 23년 7월 16일 오후 3시 첫 공개테스트 이감독은 직접 선발이 있는 날이다. 

장소는 영흥종합운동장에서 대상은 만6세~15세 공개 테스트를하며, 축구단 위해 공개 모집 중에 있다.

이혜진 감독은 유소년 때부터 국가대표를 거쳐, 현재는 인천가정여자중학교 최연소여성감독으로 부임해 전국4위 올려놓았고, 국가대표후보 상비군 코치를 겸하고 있다.

영흥비전U15 유소년 축구단 문의 및 후원 010 3182 6792


백민3.png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402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