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乳がんで闘病中のフリーアナウンサー 小林麻央、「生きたい。もっともっと思い出をつくりた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乳がんで闘病中のフリーアナウンサー 小林麻央、「生きたい。もっともっと思い出をつくりたい」

기사입력 2016.11.04 01: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SIABIGNEWS 星山壮鎬 記者]

고바야시 마오.jpg
고바야시 마오2.jpg
 [Photo = 小林麻央  Blog]



乳がんで闘病中のフリーアナウンサー、小林麻央(34)が3日、自身のブログを更新。"疲れる"というタイトルで公園を歩いたことを報告し"数年で、この公園にも、ずいぶん思い出ができました。強烈に、想いました。生きたい。もっともっと思い出をつくりたい"とつづった。


유방 암으로 투병 중인 프리 아나운서, 코바야시 마오(34) 3일 투병에 지친 일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지쳐"라는 제목으로 공원을 다닌 것 공개했는데 내용은 이렇다. "몇년으로 이 공원에도 오래 기억이 났다. 강렬하게, 생각했습니다. 살고 싶다.더더욱 추억을 만들고 싶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