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질투의 화신’ 조정석, 그의 결정은 물음표 아닌 느낌표였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질투의 화신’ 조정석, 그의 결정은 물음표 아닌 느낌표였다

기사입력 2016.11.04 10: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정석 (1).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조정석이 레전드 엔딩을 경신하는 명불허전 엔딩의 신다운 파급력을 발휘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질투의 화신’ 22회에서 이화신(조정석 분)은 방송국 내에 퍼진 표나리(공효진 분)가 유방암이다란 잘못된 소문을 바로 잡기 위해 직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특히 암 완치 판정을 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불임소식을 듣게 된 이화신에겐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터. 그는 보통남자처럼 살 수 없는 현실에 좌절해 엄마를 표나리에게 소개시켜줄 수 없었고 혼자 살까 고민하는 등 자신감까지 잃어갔지만 표나리를 향한 사랑이 그를 변화시켰다.
 
이화신은 남자들에겐 희귀한 병이고 마초에겐 용납이 되지 않았던 유방암 이야기를 단독 뉴스를 통해 밝힌 만큼 평상시처럼 보도했지만 오히려 그 모습이 시청자들을 더욱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그는 스스로가 뉴스를 통해 밝혀야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인지했고 이렇게 대처하는 것이 최선임을 잘 알고 있었다.
 
때문에 그의 파격적인 결정은 물음표가 아닌 자신의 선택을 믿는다는 느낌표였고 그는 목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과 강력한 슬픔을 남겼다. 더욱이 캐릭터 그 자체가 되어 열연 중인 조정석(이화신 역)의 절제된 감정연기가 이화신에게 빠져들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는 평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방송국을 들썩이게 만든 이화신의 선택이 그의 미래에, 표나리와의 사랑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조정석이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오는 9일 밤 10시에 23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554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