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칼럼] 모델 최연수의 "나는 모델이다" #20 속공이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칼럼] 모델 최연수의 "나는 모델이다" #20 속공이다

기사입력 2016.12.09 10: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최연수 칼럼리스트]

KakaoTalk_20161113_010905333.jpg
 [사진=모델 최연수]

필드하키 선수였을 시절 드라마 같은 장면이 연출 된 적이 많았다. 우리는 늘 시작하기 5분 끝나기 5분을 조심하라는 말을 수없이 들었다. 그때가 경기를 준비 중인 시간이기도 하지만 가장 실수가 많은 시간이기도 하다. 시작과 동시에 정말 1분 만에 한 골을 먹어 본 적이 있다. 화가 났다기보다 지는 상태에서 경기를 이끌어가는 것이 너무나 한심했었다.
모델과 운동선수는 같은 점이 참 많다. 방심하는 순간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측하기가 힘들다. 그날의 스케줄을 소화하고 정리할때 혹은 집으로 돌아가려 할때 갑자기 잡히는 스케줄이지만 원했던 일이라면 레드불을 마셔가며 어떻게든 현장으로 달려간다. 그리고는 새벽이슬을 맞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촬영한 사진을 보며 흐뭇해한다. 마치 속공으로 한 골 넣은 기분처럼...

KakaoTalk_20161209_103527346.jpg
 
KakaoTalk_20161209_103525353.jpg
[사진=모델 최연수]
늘 생각했던 대로 될 때가 있다. 일이 잘 풀리는 시기라도 하기도 하는데 그땐 정말 인정 사정 보지 말고 최선을 다해 앞만 보고 달리길 바란다. 옆에서 좀 쉬었다 하지 다음에 해도 될 것 같아 라고 얘기해도 체력이 닿는 한 단 하루도 헛되이 쓰지 않길 바란다.    

[최연수 칼럼리스트 기자 edwenna0807@naver.com]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