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칼럼]래피의 사색 # 174 / '행복이라는 낱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칼럼]래피의 사색 # 174 / '행복이라는 낱말'

기사입력 2017.02.11 09: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김동효 문화칼럼리스트]
래피 사진 1.jpg

[사진 = DJ 래피]

다음은 장 아누이 버전의<안티고네>에 나오는 대화 몇 구절이다. 둘 중 누가 래피와 코드가 맞는 사람인가? (주관식, 30)

 

크레온: “빨리 헤몬과 결혼해라. 안티고네야, 그리고 행복하게 살아라. 인생이란 네가 생각하는 것과 같은 것이 아니다. 너는 나를 아직도 멸시하겠지만 어쩌면 인생이란 그래도 행복한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노년이 되면 위안을 받을 것이다.”

 

안티고네: “내 행복이 어떻단 말입니까? 저보고 거짓을 말하고 거짓 미소를 지으란 말인가요?”

 

크레온: “어느 날 아침, 잠을 깨어보니 나는 테베의 왕이 되어 있었다. 맹세컨대 원래 나는 권력자가 되기보다 다른 것을 하며 살고 싶어 했는데...”

 

안티고네: “정말 그렇다면 왕위를 거절해야 하셨지요. 당신들 모두가 말하는 행복이라는 낱말에 나는 구역을 느껴요. 당신은 지금 당신이 말하는 행복을 개들이 뼈를 그렇게 하듯이 뺏기지 않으려고 안달하고 있는 것이지요.”

 

# 요약.

 

나는 무엇을 할 때 살아 있음을 느끼는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내가 진정 하고 싶은 것인가?’ 이 질문에 대답할 수 없다면 인생의 의미도 삶의 존엄도 없는 것이다. 인생의 막바지에서 우리는 실패한 것이 아니라, 원했으나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것을 후회할 것이다. 말로나 글로나 가장 슬픈 말은 그렇게 되었어야 했는데.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530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