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칼럼] 교사 정재훈의 “꼰대가 바라보는 세상이야기” EP 15. 제2의 병자호란 #4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칼럼] 교사 정재훈의 “꼰대가 바라보는 세상이야기” EP 15. 제2의 병자호란 #4

기사입력 2017.02.23 23: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칼럼교사 정재훈의 꼰대가 바라보는 세상이야기” EP 15. 2의 병자호란 #4

정재훈.jpg
[사진 = 교사 정재훈]

자존심 상하기는 하지만 작은 나라가 큰 나라의 눈치를 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우리는 지금까지 미국의 편에서 주로 섰는데 새로운 강자인 중국이 나타나면서 다시 새로운 눈치를 봐야 한다. 우리 입장에서는 최대한 유리한 실리외교를 해야 한다. 지금까지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균형 있는 외교를 잘 하다가 갑자기 사드 문제에서 미국 편으로 재빠르게 서버린 외교정책에 대해 나는 잘 된 밥에 코 빠뜨린 격이라고 생각한다. 사드 배치에 대해 중국은 처음부터 노골적인 반대를 해왔고 우리에 대한 보복도 예고했었다. 그러나 어떤 연유에서 갑자기 사드배치 승인을 해버린 것인지에 대해 나는 의문이 생긴다. 우리에게는 시간이 많았다. 사드배치에 대해 정부가 발표하자 후보지 주민들은 엄청난 반대를 했다. 사드로 인해 다량의 전자파가 발생하기 때문에 인체에 해롭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후보지 지역주민들은 결사반대를 했었다. 우리는 미국에게 이런 문제로 시간의 지연이 불가피하다는 핑계를 대면서 시간을 끌 수 있었다. 사실 사드라는 미사일 방어체계는 아직 검증도 되지 않은 것이다. 시험에서만 성능이 확인된 것이지 실전에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 일부 군사 전문가들은 사드로 인한 미사일 요격 확률이 높은 것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기도 했다. 그런 상황에서 우리는 서두를 필요가 없었던 것이다

[정재훈 칼럼리스트 기자 masinari@naver.com]
<저작권자ⓒAsiaBigNews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28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