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국인 왕홍 한국뚱뚱과 중국 바이두가 스포츠방송을 통해 한-중 화합의 장 마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국인 왕홍 한국뚱뚱과 중국 바이두가 스포츠방송을 통해 한-중 화합의 장 마련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인 한국과 중국전에서 화합의 메시지를 전해
기사입력 2017.03.23 18: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이지형 기자]

다운로드D.png
[사진제공=브랜드건축가 BrandArchitect]

한중 양국간의 관계가 얼어 붙은 가운데 한국인 인기 왕홍(網紅)과 중국을 대표하는  IT기업 바이두(Baidu)가 나서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

이 둘은 오는 23일 중국 창사 헤롱스타디움에서 거행될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한국과 중국전을 현지 생방송과 7부작 특집 다큐방송으로 중국시청자들을 찾아 간다. 

다운로드DD.jpg
[사진제공=브랜드건축가 BrandArchitect]

기존 TV중계방송 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생생한 현장을 담기 위해서 한국뚱뚱(韩国东东)이 두 나라 응원단을 찾아가 솔직한 이야기를 방송으로 전한다. 이 과정은 바이두앱을 통해 실시간 생방송으로 4,800만명의 중국인들에게 전해지고 경기 하이라이트와 우정을 테마로한 특집 방송이 바이두와 백가호(영상플랫폼)를 통해 7회 연속 방송된다.  
현재 중국인들에게 뜨거운 관심사이고 사용자가 TV보다 3배나 큰 모바일로 방송되기 때문에 많은 중국인들이 시청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바이두 관계자는 “한국과 중국은 불과 몇달 전만해도 태양의 후예로 한 마음 이었다”며 “두나라의 보통 사람들이 다시 예전처럼 친한 친구로  지냈으면 하는 바램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 고 말했다. 바이두는 중국을 대표하는 빅3(BAT) 기업으로서 중국내 검색시장,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선두기업이고 최근에는 영상플랫폼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은 한국뚱뚱은 한국인이지만 중국에서 왕홍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왕홍은 모바일방송 스타를 의미하는 말로서 중국에서는 빅스타급에 버금갈 만큼 인기가 많다. 한국뚱뚱은 중국 소셜에서 ‘뚱뚱박사, 뚱뚱뷰티, 뚱뚱토이’  등 3개의  방송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그녀의 방송은 두 나라 보통사람들의 아주 일상적인 관심사를 재밌는 이야기로 풀어서 평균 3백만명의 중국인들이 시청하고 있다. 
중국내 한류스타의 활동마저 제한된 상황 에서도 한국뚱뚱의 중국내 인기는 거침이 없다.
 
최근 그녀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K-주얼리 광고촬영을 마쳤고 한류전문가 ‘브랜드건축가’와 함께 한국 중소기업 브랜드의  중국시장 진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저작권자ⓒ아시아빅뉴스 & 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